UPDATED 2022.10.7 금 10:15
상단여백
HOME 취재
카카오, 메타버스 근무제 하루 만에 '전면 재검토'
이종호 기자 | 승인 2022.06.02 09:52

카카오의 메타버스 근무 방식 도입이 중단됐다.

직원들은 새로운 근무 제도에 대해 '지나친 감시'라고 반발했고, 이에 카카오는 결정을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7월부터 도입 예정이던 메타버스 근무제는 업무 시간에 음성으로 팀원과 연결해야하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반드시 근무해야 하는 룰이 생겼다. 이에 직원들의 지나친 감시라는 비판과 카카오의 장점으로 꼽히던 '유연근무제'가 사실상 무너졌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카카오 한 직원은 "업무 중에 스피커를 항상 켜두거나, 이어폰을 끼고 있어야 한다"라며 "2년 동안 재택근무를 하며 신뢰가 쌓였음에도, 회사가 음성으로 직원들을 감시하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이날 커뮤니티에 '판옵티콘(죄수를 효과적으로 감시할 목적으로 고안한 원형 감옥) 근무제'란 비판 글까지 올라왔다. 카카오가 하루 만에 공식적인 재검토 의사를 밝힌 것도 사내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남궁훈 대표는 31일 사내에 "집중근무 시간을 재검토하고, 음성 소통 여부를 조직별로 투표해 결정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종호 기자  bello@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