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5 수 23:29
상단여백
HOME 취재
넥슨, NFT 기반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구축
최호경 기자 | 승인 2022.06.08 11:50

넥슨이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해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넥슨은 8일 2022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 키노트에서 NFT(대체불가토큰) 중심의 생태계인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키노트 진행을 맡은 강대현 COO(Chief Operating Officer)는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과 이에 적합한 게임 설계 방법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해온 부분을 설명했다.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한 NFT 기반 생태계로 넥슨의 가상세계를 발전시키는 장기 계획을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 가능성에 주목>
강대현 COO는 “세간에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다양한 시선이 공존하지만, 산업 초기인 지금은 생각을 단정짓기보다 기술의 가능성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융합하고 나누기 좋은 인프라 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기존 온라인게임의 닫힌 생태계가 열린 생태계로 확장, 진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기존 가상세계의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통합 플랫폼으로서 블록체인의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성공적인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기 위해서는 ▲투명하게 공개된 규칙 ▲열린 참여와 기여에 따른 보상 ▲가치의 저장 및 이동이라는 특성에 맞춰 정교한 설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넥슨 라인업 중 핵심 IP인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해 블록체인, NFT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NFT 중심의 새로운 가상세계 준비 공식화>
강대현 COO는 메이플스토리 IP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선보일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모두 아우르는 NFT 중심 생태계인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설계 중이라고 밝혔다. 

게임 캐릭터나 아이템 등 각종 요소로 만들어지는 NFT가 생태계 안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며 공유되는 환경을 마련하고, 나아가 다른 NFT 프로젝트와의 연동을 지원해 글로벌 블록체인 커뮤니티의 일원이 되겠다는 목표다.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의 첫 타이틀이 될 ▲메이플스토리N은 원작 IP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PC 기반의 신규 글로벌 MMORPG다. 메이플스토리N은 캐시샵이 없어 이용자들이 오롯이 게임 플레이로 아이템을 획득하고 NFT화 할 수 있으며, 온전한 소유권을 기반으로 자유시장 경제를 만들어간다. 경제활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는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생태계 기여자와 넥슨에 보상으로 분배되는 방식이다.

PC와 모바일을 넘나들며 손쉬운 개발이 가능한 블록체인 게임 제작 샌드박스 플랫폼 ▲MOD N(가칭)도 준비 중이다. ‘MOD N’은 메이플스토리 NFT 뿐만 아니라 외부 NFT를 활용해 나만의 유니크한 게임 개발이 가능하며, 본인이 만든 게임의 인기에 따라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의 기여도가 측정돼 이에 따른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에서 획득한 NFT 기반으로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의 어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는 메이플스토리 N SDK, 모바일에서도 메이플스토리 NFT를 그대로 가져와 언제 어디서든 플레이할 수 있는 메이플스토리 N 모바일 같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생태계에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강대현 COO는 “NFT가 자유롭게 이동하는 가상세계를 구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메이플스토리 NFT가 게임이라는 벽을 넘어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 전방위적으로 활용처를 확장하는 동시에,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안에 외부 NFT가 들어올 수 있는 융합된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비전을 제시했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