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5 수 23:29
상단여백
HOME 기획 미르M
미르M "유저들에게 자유로운 성장방식 주고 싶다"
이종호 기자 | 승인 2022.06.10 17:52

미르의전설 IP를 재해석한 위메이드의 신작 '미르M:뱅가드 앤 배가본드'가 23일 출시된다, 자유도 높은 성장 방식과 미르의 전설의 향수가 느껴지는 쿼터뷰, 8방향 그리드가 특징이다. 
 
최근 진행된 CBT에서 미르M의 게임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기존 MMORPG와 달리 전투에 집중한 '뱅가드' 생활에 치중한 '배가본드' 두 가지 성장방식을 제시했다. 이러한 성장 방식으로 아이템 제작, 노점, 세금의 형태로 연결되어 유기적인 시장경제를 구현할 예정이다. 

위메이드 신효정 상무이사는 "미르M은 미르의전설2를 현대적으로 해석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신작이다. 게임은 미르 IP의 마스터피스라는 마음으로 만들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출시를 앞두고 이장현 이사, 박의진 PD, 김용석 기획팀장과 인터뷰로 미르M의 개발, 사업 방향을 들어봤다.

Q: 만다라를 전투와 기술로 구분한 이유는?
김용석; 유저들에게 육성에 대한 자유를 주고 싶었다. 만다라 단어 자체가 ‘본질에 따라 변한다’는 의미다. 전투에 집중해서 만들다 보니 콘텐츠가 단조로웠다. 장인, 문파 활동의 다양성과 자유도를 위해 두 가지 방향성을 기획했다.

Q: 생활 콘텐츠 위주인 배가본드의 길을 걸었을 때 앤드 콘텐츠가 있는지?
이장현: 장인의 길은 육성 사이클이 긴 편이다. 일정 수준의 제작 랭킹에 들면 그 장인만 제작할 수 있는 레시피가 있다. 육성의 목표가 높은 편이라 성취감이 클 것이다. 장인이 되면 시장을 지배할 정도의 영향력을 가진다.

Q; CBT에서 합성 시스템이 없었는데 정식 버전에는 있는지?
이장현: 있다. CBT버전에서 희귀 등급 개념인 보물등급까지 지원했지만 출시 후에는 더 높은 등급을 지원할 예정이다. 상위 등급을 얻기 위해서 합성 과정을 거쳐야 한다. 전반적인 BM은  미르4와 같은 소환의 형태다.

Q: 타사에서 프로모션 BJ에게 소위 ‘몰아주기’를 해서 논란이 있었는데 미르M의 계획은 어떤가?
이장현: 모바일 MMORPG 시장에서 BJ 프로모션이 가장 보편적이고 정형적인 마케팅 기법으로 자리 잡았다. 타사처럼 시장에 혼란을 줄만큼은 아니며 마케팅 역시 특별히 프로모션에 집중하거나 자원을 투입하는 상황은 아니다. 

Q: 미르4와 아이템 연동이 있다고 했는데, 어떤 형태인가 
이장현: 미르 IP를 공유하고 있어 흥미로운 요소가 될 것 같다. 잘 구현하기 위해 고민 중인 단계다. 현재는 국내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추후 미르M이 미르4와 비슷한 수준으로 서비스되어야 공유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야 아이템의 가치가 유지되기 때문이다. 글로벌 서비스까지 성공적으로 마치고 난 이후에 고민해야 할 문제다. 

Q: 블록체인 버전 출시 후 국내 미르4 유저가 소외된 감이 있다 미르M은 어떤 형태인가?
이장현: 법적인 문제가 걸림돌이다. 그게 해결되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다. 앞으로 법이 개정되어 문제가 해결되면 국내 서비스도 가능하다. 

Q: CBT 성과는?
이장현: 서비스 안정성과 유저의 기대감을 파악하는 것이 과제였다. 두 개 서버를 운영했는데 유저가 급격하게 몰리는 현상에 따른 문제가 있었는데 내부적으로 서버 부하 문제는 해결했다.

유저의 기대는 ‘이 게임을 지인들에게 추천할 것인가?’란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평가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유저의 90% 이상이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덕분에 우리 콘텐츠가 경쟁력이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 

Q: 미르M의 기대 성과는?
이장현: 성과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다만 성과를 측정하는 기준은 여러 가지가 될 수 있다. 동시 접속자 수, 트래픽도 성과이며 유저들의 과금으로 생기는 매출도 성과다. 지금 당장 성과보다 출시 후 유저들의 피드백을 받아 꾸준하게 업데이트가 이뤄지고 오랫동안 서비스를 유지하는 것이 목표다. 단기적인 성공보다 스테디셀러로 남고 싶다. 

Q: 무림사조가 게임에서 하는 역할은?
이장현: 미르 IP를 관통하는 세계관의 중심축이다. 좁게는 전투, 생활의 능력을 향상시켜주고 넓게는 미르 연대기의 세계관을 확장하는 역할이다.  
김용석: 유저가 직접 무림사조가 될 수 있으며 최고의 퀄리티를 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Q: 뱅가드의 앤드 콘텐츠인 사북왕좌 가지면 특권은?
김용석: 공성전으로 성주가 되면 장인들의 노점 등 영향력이 닿는 곳에서 수입의 일부를 세금의 형태로 획득한다. 하나의 문파가 성을 차지했을 때 이득과 만족도를 최대한으로 만들기 위해 설계 중이다.

Q: 출시가 2주도 남지 않았다. 포부를 밝혀달라
이장현: 콘텐츠가 재밌어야 게임이 성공한다. 마무리 담금질 잘해서 오랜기간 서비스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이종호 기자  bello@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