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월 19:15
상단여백
HOME 인터뷰
오버워치2 정커퀸 "한국 유저의 공격적 활용 기대한다"
정규민 기자 | 승인 2022.06.17 03:00

출혈, 힐 밴, 체력 회복, 아군 버프, 그랩, 모든 걸 가진 영웅이 탄생한다. 오버워치2 신규 영웅 정커퀸의 이야기다.

오버워치2의 신규 영웅 정커퀸은 쓰레기촌의 제왕으로 적의 심장을 파고드는 스킬로 가득 채워진 돌격 영웅이다. 출시부터 플레이할 수 있으며 6월 말 예정된 베타테스트는 정커퀸의 성능을 시험하는 무대다.

블리자드의 제프 굿먼 수석 디자이너와 가빈 저건즈 피어리 수석 내러티브 디자이너는 온라인 인터뷰로 신규 영웅 정커퀸의 정보와 앞으로 진행될 오버워치2의 이야기 전개에 대해 심도 깊은 이야기를 전했다.

Q: 정커퀸을 개발할 때 기존 오버워치 영웅들과 비교해서 어떤 부분을 가장 많이 고민했나?
제프 굿먼: 정커퀸은 오버워치 개발 초기부터 구상했으며 공격적인 면모를 잘 살린 영웅이다. 플레이 방식 자체를 고민했는데 적진에 뛰어들어 공포를 안겨주는 공격적인 모습과 동시에 다른 아군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 예를 들어 정커퀸의 스킬 중 ‘지휘의 외침’을 사용하면 아군의 속도를 올려주고 팀이 공격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진다.

Q: '지휘의 외침'은 루시우의 스킬과 비슷해 보인다
제프 굿먼: 지휘의 외침은 루시우의 반경보다 큰 20미터에 한 번에 적용된다. 루시우와 차이가 있는데 루시우는 반경에 지속되는데 정커퀸은 4초 뒤 스킬 효과가 사라진다.

Q: 정커퀸은 적을 와해시키는 선봉의 역할을 맡은 것 같다
제프 굿먼: 다양한 전략을 구상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싶다. 비슷한 역할을 추가할 수 있지만 돌격 영웅이 너무 강력해지면 카운터에 힘을 실어주는 다른 영웅을 선보이며 유동성을 만들 계획이다. 유저가 원하는 다양한 방법으로 플레이하며 여러 카운터로 대처하는 모습을 바라고 있다.
가빈 저건즈 피어리(이하 가빈 피어리): 정커퀸은 플레이하기 너무 재밌고 적군에게 공포를 주는 영웅이다. 공격적인 성향을 가진 한국에서 특히 잘 사용할 영웅으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Q: 출혈, 힐 밴, 체력 회복, 아군 버프, 적 끌어오기까지 기존 영웅들의 유용한 기술이 한 캐릭터에 집중됐다
제프 굿먼: 밸런스는 까다로운 부분이 있었다. 정커퀸이 가진 스킬들의 유용성 보다 패시브의 치유량 조절 문제였다. 정커퀸은 상대에게 부상을 입히는 만큼 체력을 회복하는데 이런 영웅들을 출시 할 때마다 밸런스 조절에 상당히 어려움을 겪는다.

활용성 부분을 살펴보면 힐 밴은 게임 내부적으로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술이지만 궁극기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사용되거나 빈번하게 사용되지 않는다. 상대를 끌어당기는 기술도 절벽을 이용한 플레이로 활용되기 때문에 밸런스를 세밀하게 조절했다. 정커퀸의 모든 능력은 기존 영웅들이 가진 기술에 비해 조금씩 약화되어 밸런스가 맞춰졌다.

Q: 톱니칼로 상대방을 끌어올 수 있는데 로드호그의 그랩과 다른 점은 무엇인가? 
제프 굿먼: 가장 큰 차이점은 정커퀸이 톱니칼을 회수할 때 일부 적군에게 넉백이 적용된다. 해당 적군이 얼마나 먼지 상관없이 동일한 힘이 적용 된다.

Q: 정커퀸의 궁극기는 발동 직후 저지가 불가한가? 돌진 중 방향 전환은 가능할까?
제프 굿먼: 궁극기를 사용할 때 약간의 시간이 있는데 그때 방향 조작이 가능하다. 돌진을 시작하게 되면 방향 조절은 불가능하다.

Q: 같은 쓰레기촌 멤버들과 팀을 구성할 경우 볼 수 있는 독특한 상호작용이 있을까?
가빈 피어리: 쓰레기촌 전장에서 정커퀸의 새로운 대사들이 많이 추가된다. 정크랫, 로드호그, 레킹볼과 여러 대사를 확인할 수 있다.

Q: 오버워치 리그는 결국 방벽에 관련된 영웅이 자주 쓰인다, 정커퀸은 메타에 어떤 방식으로 사용될까?
제프 굿먼: 우리가 기대하는 부분은 영웅들이 장점과 단점을 살려내 전략에 녹아드는 것이다. 정커퀸은 자리야처럼 방벽을 활용하지 못하겠지만 속도 증가 스킬이 다양하게 사용될 것이다. 정커퀸과 루시우를 조합해 아주 빠른 속도로 돌파하거나 루시우를 대체하는 모습도 예상하고 있다.
가빈 피어리: 특히 속도 증가 기술은 내부 테스트 당시 다른 영웅을 다용도로 활용하는 바탕이 돼줬다.

Q: 내년 선보일 PvE 콘텐츠에서 정커퀸이 스토리상 어떤 연결고리를 만들지 궁금하다
가빈 피어리: 정커퀸은 자신의 선택에 따라 그곳을 전장으로 만들기도 하며 앉는 자리를 왕좌로 만드는 대단한 지배력을 가진 영웅이다. 스토리는 정크랫과 로드호그, 레킹볼과 서로 불편한 관계를 보여줄 것이다.

Q: PvE 콘텐츠에 맞게 스토리를 구성하면서 힘든 점은?
가빈 피어리: 전체적인 스토리를 훑어보며 전개될 수 있는 방향을 최대한 짚어냈다. 명확한 방향성이 존재해 흥미로운 스토리와 캐릭터로 채워나갈 수 있었다. 미래를 그리는 건 굉장히 큰 즐거움이며 앞으로 여러 가지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이른 시일 내에 정보를 공개할 수 있을 것 같다.

Q: 오버워치2의 스토리를 이해하기 위해 다른 미디어 콘텐츠가 필요할까?
가빈 피어리: 팀 내부적으로 많이 고민하는 부분 중 하나다. 팀 전체적인 스토리와 영웅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 스토리는 PvP도 활용해 풀어나갈 예정이다. 오버워치에서 영웅 상호작용 대사가 1,200개 정도 있었는데, 오버워치2는 신규 상호작용 대사 1,800개, 전체적인 대사가 약 25,000개다.

Q: 한국 유저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제프 굿먼: 한국 유저는 게임을 플레이하고 직접적인 개선사항을 지적해주는 최고의 팬들이다. 항상 말로 표현하지 못할 만큼 감사를 느낀다. 여러 팬과 함께할 수 있는 게임을 선보여 영광이다.
가빈 피어리: 스토리에 대한 이야기를 항상 감사하게 받고 있다. 앞으로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

정규민 기자  qum@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