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8 수 18:39
상단여백
HOME 취재
컴투스 이종석 실장 "유저에게 NFT 소장가치 주겠다"
김소현 기자 | 승인 2022.06.23 14:00

게임, 아트 NFT는 사용처나 소유가치가 명확하지만 그 외의 NFT는 그 사용처를 찾기 어렵다. 

컴투스 이종석 실장은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C2X:게임xNFT를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NFT 구매 이유로 ‘사용, 투자, 선호도’로 꼽았으며 다른 재화나 자산을 사는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컴투스는 유저에게 NFT 소장가치를 주기 위해 NFT에 연계된 IP의 상업적 사용권을 주고, VIP 멤버십으로 목표의식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메타버스를 개발하는 이유 중 하나로 NFT를 사용할 수 있는 사용처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컴투스의 암호화폐인 C2X는 테라 메인넷에 속해 있었으나 루나 사태 이후 자체 메인넷 오픈을 결정하고 코어 구축을 시작해 8월 말 오픈을 앞두고 있다. 

그는 “C2X의 메인넷을 구축하면 전송수수료를 회사가 대납하는 방식으로 유저들에게 베네핏을 줄 수 있다”라며 메인넷 구축의 이유를 밝혔다. 

게임 플랫폼으로서 역할도 지속적으로 수행한다. 기존 게임 플랫폼으로 개발하던 ‘하이브’를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C2X SDK’로 개발하고 올해 안에 공개할 계획이다. C2X SDK에 매년 10종 이상의 게임이 출시되며 유저가 어떤 게임을 출시할지 선택하는 ‘팬카드’도 도입된다. 

팬카드는 출시예정 게임의 이용권 개념이다. 팬카드를 구매하고 게임이 재미가 없으면 환불받고 재밌으면 보유하는 것이다. 많은 유저가 팬카드를 보유하고 있으면 게임이 출시된다. 

컴투스의 메타버스인 ‘컴투버스’는 게임을 비롯해 소셜, 업무, 이커머스, 부동산 등 광범위한 범위를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탄생한다. 컴투스는 올해 말부터 1년 동안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그는 “게임, 영화, 드라마, 뮤지컬, 음악 등 다양한 IP를 확보했다. 온라인, 오프라인, 메타버스를 하나로 이어주는 매개체로 NFT를 활용하겠다” 라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김소현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