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8 수 18:39
상단여백
HOME 취재
콜오브듀티: 모던워페어2, 10월 28일 정식 출시
최호경 기자 | 승인 2022.10.26 15:34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2 2022의 정식 출시가 10월 28일로 낮 1시로 확정됐다.

현재 예약 구매 유저들을 대상으로 한 캠페인(Campaign) 사전 체험이 진행 중인 가운데, PC 예약 구매 유저들은 27일부터 사전 다운로드할 수 있다. 정식 출시와 동시에 멀티플레이어 및 스펙 옵스 협동전도 즐길 수 있다.

배틀넷에서 PC용 모던 워페어2 2022 디지털 버전을 예약 구매한 유저는 하루 앞선 10월 27일 새벽 2시부터 전체 게임을 미리 사전 다운로드하고 출시와 함께 원활하게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 

캠페인 사전 체험을 통해 태스크 포스 141(Task Force 141)과 멕시코 특수부대, 섀도우 컴퍼니(Shadow Company) 등에 합류해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고, 출시 후 멀티플레이어와 스펙 옵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캠페인 완료 보상을 잠금 해제할 수 있다. 

모던 워페어2 2022의 멀티플레이는 다양성에 중점을 둔 새롭고 창의적인 게임플레이를 추구한다. 9월 진행된 베타에서 유저들이 다채로운 모드, 장소, 그리고 무장 목록들을 발견하고 경험한 바 있다.  출시 첫 날 총 12가지의 모드가 제공될 예정이며, 이는 핵심 전장을 배경으로 하는 10개의 전통적인 모드와 두 가지의 지상전 모드로 구성된다.

<멀티플레이어 전장>

- 알 마즈라(Al Mazrah): 가상 국가 아달 연방 공화국의 대도시이자 앞으로 선보일 콜 오브 듀티: 워존 2.0의 메인 무대다. 이 지역의 남쪽 해안가에는 알 바그라 요새(Al Bagra Fortress) 전장이 자리잡고 있다.

- 라스 알마스(Las Almas): 모던 워페어2 2022 캠페인의 주요 무대인 라스 알마스는 알 마즈라와 유사한 중앙 아메리카 지역이다. 이 지역의 남동쪽 마을 중심지를 배경으로 메르카도 라스 알마스(Mercado Las Almas) 전장이 펼쳐진다.

- 기타 지역: 알 마즈라 및 라스 알마스에 속하지 않는 나머지 전장들은 이 지역 바깥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하면서 모던 워페어1 2022 세계를 완성한다.


2019년에 출시된 전작,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의 스펙 옵스가 진화된 모습으로 선보이는 협동전은 출시와 동시에 다음 세 가지 임무를 제공하며 모두 알 마즈라 지역을 배경으로 진행된다.

- 로우 프로필 (Low Profile): 깊은 밤 어둠을 틈타 마을에 잠입하여 알카탈라(Al Qatala)가 남긴 정보와 증거를 밝혀내는 임무다. 생존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발각되지 않아야 한다.

- 금지 구역 (Denied Area): 다수의 지대공 포탑으로 인해 증원군이 알 마즈라에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차량을 이용해 교외의 구불구불한 거리를 탐색하면서 포탑들을 파괴한 다음, 비행기로 빠르게 이동해서 탈출해야 하는 임무다.

- 방어자: 자야 산맥 (Defender: Mt Zaya):  서바이벌 모드를 사랑하는 팬들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임무다.  점점 강력해지는 적들이 폭탄을 터뜨리기 위해 떼를 지어 몰려든다. 적들의 공격이 잦아든 사이에 유저는 오퍼레이터가 되어, 게임 내 현금을 사용해 킬스트릭(Killstreaks), 자가 소생 키트(Self-Revive kits) 및 갑옷 플레이트와 같은 게임 내 요소들을 획득할 수 있다.

아울러, 스펙 옵스에서 장비 및 멀티플레이어에서의 킬스트릭 및 특전과 유사한 습격(Assault), 의무병(Medic), 정찰(Recon) 등 세 가지 키트 가운데 하나를 배낭에 담아 사용할 수 있다.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2 2022는 10월 28일, PlayStation5, PlayStation4, Xbox Series X|S, Xbox One, 그리고 PC 배틀넷과 스팀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출시 전까지 PC 등 다음 플랫폼에서 예약 구매할 수 있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