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5.22 금 20:49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풋볼매니저 온라인, ‘최신 데이터와 콘텐츠 갖췄다’
최호경 기자 | 승인 2015.01.14 02:57
fmo1.jpg

 

 
테스트를 진행할수록 풋볼매니저의 명성 그대로임을 증명하고 있는 ‘FMO’는 원작과는 차별화된 고유의 색과 재미를 찾아내면서 게이머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켜왔다.
 
특히, 이번 파이널 테스트는 오픈베타에 앞서 진행되는 마지막 테스트이자 최종점검의 시간으로 '더 리얼 테스트'의 긍정적 성과와 피드백을 바탕으로 SEGA퍼블리싱코리아와 ‘스포츠 인터랙티브(Sports Interactive)’가 손잡고 크게 4개의 메인 주제를 개선하고 보완한 버전으로 진행된다.
 
fmo2.jpg

 

파이널 테스트에서는 많은 게이머들이 기다려온 구단시설을 체험할 수 있다. <FMO>의 구단시설은 게이머의 정규리그 수준이 높을수록 각 시설에 고용할 수 있는 직원수가 증가하게 되고, 이에 따라 여러 가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구조다.
 
구단시설은 크게 스카우트센터, 경기장, 훈련센터, 의료센터의 총 4개로 구분되고, 이번 파이널 테스트에서는 스카우트 시설과 경기장의 2종이 우선적으로 오픈된다. 이중 스카우트 시설은 다양한 스카우트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공간으로 스카우트 대기시간 단축, 원하는 포지션 선택, 스카우트 인원 증가 등이 가능하다.
 
경기장은 그라운드 관리부터 수용규모 확장까지 세계적 명성의 경기장으로 만들 수 있는 공간이며 추가적인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중요 시설이다. 훈련센터와 의료센터는 선수들의 훈련상태 관리의 장소이며, 의료센터는 선수들의 부상관리를 해줄 수 있는 공간으로 곧 다가올 OBT에서 만나 볼 수 있다.
 
fmo3.jpg

 

초보감독들에겐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FM>시리즈의 마력인 방대한 데이터와 세부적인 메뉴들을 더욱 빠르고 쉽게 적응하도록 다양한 개선책을 추가하여 선보인다.2차 CBT부터 선보인 매니저 멘토와 비서의 역할이 확대되어 초반 빠른 적응을 도와줄 예정이다. 플레이 도중에도 세세한 부분까지 비서의 안내가 이루어져 현재 상황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되고, 비서를 호출한다면 여러 가지 유용한 팁까지 알려준다.
 
처음 <FMO>를 접하는 감독의 적응을 돕기 위해 구단 창단부터 익숙한 한국선수를 선택할 수 있도록 안내되고, 첫 경기는 간소화되어 더욱 빠르게 튜토리얼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 매치 중에는 수석코치가 출현하여 경기상황과 전술적인 조언으로 이해를 도와주는 한편, 초보감독이 어려워하던 선수의 부상관리는 초보감독이 편한 방향으로 밸런스 조정이 이루어진다.
 
fmo4.jpg

 

<FMO> 개발진이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것은 게이머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하고 있는 모습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핵심은 변화가 될수록 더욱 직관적으로 변해 빠르고 편하며, 정교한 리서치가 가능하게 변경된 점이다. 이번 파이널 테스트 역시 마찬가지로 '더 리얼 테스트' 기간 동안의 인터페이스 관련 피드백을 적극 수렴해 일일이 설명하기 힘들만큼의 다양한 변화가 이루어진다.
 
대표적인 개선 사항으로는 선수영입 계약 시, 감독은 바로 훈련옵션을 선택할 수 있고, 선수 영입 후의 재정변화도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수정된다. 선수 프로필 화면에서는 해당 선수의 역할과 임무에 대해 확인과 조회가 가능해져 감독이 전술을 설정할 때 바로 참고할 수 있다.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인 최신 로스터 업데이트를 통해 2014 여름 이적시장이 반영되고, 향후에도 실제 축구세계의 이적시장은 신속히 반영될 예정이다. 게이머들의 지적이 많았던 훈련 포인트와 스카우트팩 밸런스는 조정되어 PvP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PvP에서 얻을 수 있는 포인트가 상향 조정되고, 각종 스카우터 아이템에서 획득 가능한 선수 등급의 제한을 제거하여 세계적인 명성의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환경도 마련되었다.

최호경 기자  ginspress@gmail.com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