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3 금 16:00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라이엇게임즈 대표 "게임 개발의 핵심은 사람"
최호경 기자 | 승인 2015.02.13 03:08
RIOT01.jpg

 

2월 3일부터 5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D.I.C.E.(Design, Innovate, Communicate, Entertain) Summit 2015중, 브랜던 벡 대표는 4일 기조연설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게임업계는 사람에 충분히 투자하고 있지 않으며, 오히려 높은 업무 강도로 악명이 높은 편이라 이야기하며 “훌륭한 개발자 없이는 훌륭한 기술과 IP를 만들 수 없다”며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때로 사람을 일용품이라 생각하고 IP를 소중한 것이라 치부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러한 생각은 앞뒤가 바뀐 것으로 회사 성공에 있어 오히려 방해 요소라 설명했다.
 
브랜던 벡 대표는 “사람-중심(People-focused)”기업을 설명하며 관리자(management)의 역할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실패야말로 게임 개발의 핵심인 바, 관리자 스스로가 이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조직원들이 실패할 경우 이를 지원하여 결국 그들이 실패를 딛고 성공할 수 있도록 리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부분에 있어 브랜던 벡은 리더의 역할이 직원들을 지원하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며, 협업이 가능토록 하는 것이라 제시하기도 했다.
 
RIOT2.jpg

 

또 혁신이 발휘되기 위해 리더들은 진부한 관리자 모드에서 벗어나 모두에게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역할을 취해야 한다 덧붙이기도 했다.
 
브랜던 벡 대표는 실제 라이엇 게임즈의 인재 채용 철학을 소개하기도 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직원들의 경력보다 진실된 열정을 중시하고, 스스로 경험을 통해 지속적으로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자를 찾는다는 것. 해당 측면에 있어 브랜던 벡은 라이엇 게임즈가 중시하는 덕목 중 “겸손함과 진취성”을 손에 꼽았으며, 다른 한편으로 기업 문화와의 조화 또한 중요 포인트로 언급했다. 특히 직원 간의 “신뢰”야 말로 팀워크의 절대적 기반이라며 동료 간의 신뢰가 존재할 때 불필요한 정치 등이 없어지고 Rioter 스스로가 “플레이어”에게 집중할 수 있다 설명했다. 이는 항상 라이엇 게임즈가 강조해 온 자사의 철학 “플레이어 중심(Player-focused)”과 연계되는 부분이라 할 수 있겠다.
 
연설을 마무리하며 브랜던 벡 대표는 “게임업계의 발전에 도움을 주는 리더란, 개발과 사업 결정에 투자하는 노력과 창의력만큼 사람에도 투자해야 한다”며 “실제로 앞서 언급된 두 가지 분야보다 사람에 더 많은 투자를 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최호경 기자  ginspress@gmail.com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