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8 수 18:39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컴투스와 게임빌, 차기 프로젝트는 '자체 제작 RPG'
김지만 기자 | 승인 2015.07.10 01:18

0.jpg

컴투스와 게임빌이 자체 제작 게임을 들고 2015년 하반기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은 초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눈부신 성과를 내며 다른 게임사들의 롤모델이 됐다. 특히 일찌감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한국 게임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했다. 때문에 모바일개발사로서의 방향성과 글로벌 시장의 중요성을 일깨워준 기업들이다.
 
2년전 한 배를 타면서 '따로 함께' 전략을 사용한 컴투스와 게임빌은 지난해 성공적인 글로벌 성과를 발판으로 올해 새로운 도전장을 낸다. 특이한 점은 두 회사 모두 자체 개발작에 비중을 뒀다는 것이다.
 

 

2.jpg

 

 

 

 

컴투스는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워' 이후 처음으로 자체 제작 게임을 공개했다. '원더택틱스'는 RPG 기반으로 유저가 직접 택틱스를 구사하게 만든 모바일게임이다. 다양한 영웅의 수집과 스테이지 돌파, 성장과 전략에 초점을 맞춘 것이 핵심으로 기존 게임의 장점들이 집대성 됐다.
 
지난주 테스트로 유저들에게 첫 선을 보였으며 출시를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게임은 외형적으로 다른 게임들과 큰 차별점은 없었으나 세부 시스템은 컴투스만의 노하우를 그대로 담아냈다.
 
일정 횟수의 확률형 아이템을 사용했을 때 상위 등급의 뽑기 쿠폰을 지급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나 게임에 포함된 커뮤니티는 유저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특히 각 영웅의 공략법을 쉽게 살펴볼 수 있는 개별 게시판은 그 동안 외부 카페나 페이지에서 정보를 찾아봐야했던 불편함과 수고로움을 줄였다.
 

 

3.jpg

 

 

 

 

게임빌 또한 신작 RPG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크로매틱소울'은 국내에서 보기 힘든 형태의 그래픽과 아트워크, 게임성으로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 동시 공략을 목표로 세웠다.
 
게임은 지난달 초 테스트를 통해 검증을 거친 후 출시를 준비 중이다. 현재 사전등록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 마니아층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아 색다른 게임을 원하는 유저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크로매틱소울은 세로 방식의 2D 그래픽으로 주류 방식이라고 볼 수 없다. 풀 3D 그래픽의 박진감 넘치는 액션성은 아니나 대신 훌륭한 아트워크와 심도 있는 전략성으로 유저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전투는 턴의 순서, 파티의 배열, 적군의 스킬까지 고려해야 하기에 연구와 고민이 필요하다.
 
두 게임사의 이러한 행보는 최근 퍼블리싱에만 집중돼 있는 국내 모바일 업계 상황과 다른 행보다. 최근 대형 게임사들을 주축으로 좋은 게임 찾기에 혈안이 되면서 값싼 중국 게임조차 경쟁으로 인해 거액에 들여오는 사태가 심심치 않게 발생했다.
 
이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게임들의 자리는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갔다. 또한 게임 개발 능력도 중국 시장의 추격으로 위기설이 심심치 않게 언급되고 있다. 물론 중소게임사들 사이에서 활발하게 개발이 이뤄지고 있으나 성공보다는 실패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매출 차트 중위권은 해외 게임들이 독차지 했다.
 
퍼블리싱 작품보다 자체 개발작으로 글로벌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던 두 회사이기에 신작 타이틀의 국내 반응도 주목된다. 많은 모바일게임들의 홍수 속에 컴투스와 게임빌이 하반기에 어떤 성과를 거둘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