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3 금 17:40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지위 상승’ 차이나조이로 쏠리는 많은 시선들
최호경 기자 | 승인 2015.07.24 17:02
차이나조이.jpg

 

많은 인구를 기반으로 거대 자본, 첨단 기술이 접목된 중국의 게임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텐센트는 이제 동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큰 손 역할을 하고 있고, 조만간 중국 게임 시장의 규모는 미국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자체 개발된 모바일게임들은 한국을 비롯해 일본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어 과거 온라인게임 시장이 성장하던 폭발력에 버금가는 모습을 기록 중이다.
 
이로 인해 중국의 게임쇼 ‘차이나조이’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매년 방문자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지난해부터는 바이어들과 B2B 미팅도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차이나조이는 대표적인 유저 행사로 알려져 있는데, 과거 온라인게임을 공격적으로 수입하던 시기에 이어 최근에는 현지의 모바일게임을 관찰하기 위한 목적이 커졌다.
 
국내 대표 모바일회사로 자리 잡은 넷마블은 회사의 주요 임원들과 현장을 찾는다. 과거 중국 게임은 한 수 아래라는 평가로 유저들의 인식도 좋지 못했지만 지금은 국내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고 인기 게임의 경우는 국내 퍼블리셔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정도다.
 
몇 년 사이에 중국 게임의 위상은 그만큼 큰 폭으로 성장했다. 튼튼한 자국 시장에서 다양한 장르들이 인기를 얻고 있어, RPG로 획일화된 국내 시장에서 필요에 따라 라인업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차이나조이 2015의 전시 면적은 20%가 증가해 지스타 2015와 비교해도 규모면에서 두 배 이상의 크기를 자랑한다. 국내에서 공식적으로 참여하는 회사들도 40개가 넘는다.
 
텐센트.jpg

 

이번 차이나조이 2015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기업은 중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텐센트다. 이미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공격적인 투자로 자국 시장에서 가장 많은 라인업과 기대작들을 보유하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MXM,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 등이 온라인대작으로 포진되어 있고, 모바일에서는 위메이드의 미르 온라인2를 기반으로 제작된 ‘열혈전기’가 주목받고 있다.
 
뮤를 기반으로 제작된 ‘전민기적’의 사례가 있었고, 미르는 중국에서 국민게임으로 관심이 높아 자연스럽게 열혈전기의 서비스에 쏠린 관심은 상당하다. 이미 국내에서 라이선스 관계사인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는 큰 폭으로 주가가 상승했다. 이외에도 텐센트는 나루토, 콜오브뷰티 등의 신작 온라인게임을 공개하고, 인피니티블레이드, 모바일 AOS 전민초신, 영웅전적 등을 주력으로 배치에 홍보에 힘쓴다.
 
이처럼 대형 회사들의 가능성 있는 모바일게임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차이나조이는 국내를 비롯해 해외 바이어들이 대거 방문할 전망이다. 10개의 전시장에 700여개의 게임회사들이 참여한다. 해외 업체도 200곳이 넘고, 차이나조이 기간에 진행되는 B2B 파티, 모바일게임 세미나 등으로 비즈니스의 장으로 펼쳐진다.

최호경 기자  ginspress@gmail.com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