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8 수 18:39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대포의 엔젤스톤과 소총군단 그랜드체이스M 승자는?
김지만 기자 | 승인 2015.08.07 18:40

 

bde900733dcc306f703abca1a5f86d20.jpg

 

 

엇갈리는 마케팅 전략을 들고 온 두 게임으로 인해 모바일게임 시장이 뜨겁다.

 

그 주인공은 핀콘의 '엔젤스톤'과 아이덴티티모바일의 '그랜드체이스M'이다. 7월의 끝자락에 선보인 두 게임은 8월의 시작과 함께 대대적인 마케팅 공세에 돌입해 유저 끌어 모으기와 매출 올리기에 여념이 없다.

 

눈에 띄는 점은 두 게임이 홍보 마케팅 전략에서 각기 다른 전략을 꺼내들었다는 것이다. 핀콘은 출시전부터 네이버와 함께 게임 일정 진행을 선언해 큰 관심을 받았다. 반면 그랜드체이스M은 조용히 그리고 묵묵히 온오프라인에서 유저 접점을 자체적으로 넓혀갔다.

 

출시 일주일이 지난 두 게임 모두 유저들의 호응이 뒤따랐다. 세부 게임성은 다르지만 모바일 RPG 장르를 선호하는 이용자 사이에서 소소하게 소문이 퍼지며 인기 다운로드 차트를 석권했다. 이후 매출차트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7일 현재 그랜드체이스M은 16위, 엔젤스톤은 18위에 올라섰다.

 

엔젤스톤.jpg

 

 

 

 

엔젤스톤의 성적은 위드 네이버 전략으로 인해 어느 정도 예상된 수치가 있었지만 그랜드체이스M은 의외라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서비스사인 아이덴티티모바일은 힘들고 어려운 모바일게임 마케팅 시장에서 유행으로 자리 잡은 폭탄 공세보다는 타겟팅 마케팅에 초점을 뒀다.

 

아이덴티티모바일은 게임 유저들과 관계자들이 몰리는 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서울에서 가장 유명한 콘솔 소매상 근처에 광고와 쿠폰 번호를 개제하거나 게임회사들이 많은 판교 지역에서 쿠폰이 담긴 휴지를 돌리고 판교 버스 광고를 집행하는 등 전략적으로 접근을 한 것이다.

두 게임의 성적은 비슷하게 이어지고 있지만 미묘하게 그랜드체이스M이 현재까지 우위에 서있다. 사실상 액수나 파괴력 측면에서 우위를 점하며 완승을 거둬야할 엔젤스톤이 밀리는 점은 시장에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랜드체이스M의 이러한 마케팅 전략은 시작부터 틀에 맞춰 이뤄진 것이었다. 한 곳에 집중해 큰 이득을 노리기보다는 소소하게 진성 유저를 긁어모아 게임의 성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현 단계에서는 서울 중심으로 마케팅 활동이 이어지고 있으나 이제 전국적으로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

 

물론 엔젤스톤도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이번 주말부터 대대적인 TV CF를 진행해 그 동안 위드 네이버 성공 공식을 다시 한 번 완성시키기 위해 나선다.

 

Screenshot_2015-08-07-18-35-10.png

 

 

 

 

국내 모바일게임 마케팅 시장은 지난해 클래시오브클랜으로 생태계가 바뀌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이때부터 게임사들은 대규모로, 큰 액수를 집행해 기존 매스미디어 중심의 홍보와 마케팅에만 주력을 해왔다.

 

하지만 그 만큼 성공에 대한 부담도 커지고 개발 비용보다 마케팅 집행 비용이 커지는 웃지 못 할 상황도 이어지고 있는게 현주소다. 그 과정에서 아이덴티티모바일은 그랜드체이스M으로 현명한 해결방안을 제시했으며 수치도 좋아 앞으로의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물론 모바일게임 마케팅 시장에서 정답은 없다. 혹자는 유저가 찾아오지 않으니 그랜드체이스M처럼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 유저를 직접 찾아가야 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게임 시장에서 마케팅의 변화를 그대로 답습해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직접 변화를 추구해야 게임의 좋은 성적으로 이어진다."며 "대규모로 진행되는 마케팅은 이제 너무 많이 진행하면서 집중도가 떨어지고 있다. 각 게임사들은 다른 방향의 신선한 전략들을 세워야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