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목 23:01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카카오, 맞춤형 서비스로 NEXT 모바일 선점한다
김지만 기자 | 승인 2015.10.27 16:56
72490.jpg


카카오가 온디맨드 서비스를 전면에 내세우고 새로운 모바일 시대를 향해 나아갈 것을 선언했다.

카카오는 27일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위치한 카카오 본사 스페이스닷원 멀티홀에서 임지훈 대표의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현재 카카오에서 추진하고 있는 것들은 물론 향후 계획을 미디어들에게 공유하면서 카카오의 미래를 이야기했다.

지금까지의 모바일 서비스는 기존 PC 온라인에서 이용했던 기능들을 모바일로 이식하는 초기 단계였다. 하지만 최근 스마트폰으로 모든 경제 활동이 가능해지면서 모바일만의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가능해졌으며 이에 카카오는 온디맨드 환경을 구축해 다른 차원의 모바일 서비스를 안긴다는 계획이다.

임지훈 대표는 "앞으로의 모바일 서비스는 유저들이 접근하는 것이 아닌 업체가 배달하는 형태의 온디맨드 서비스가 중심에 올라설 것이다"며 "카카오는 다양한 사업들에서 온디맨드로 재해석된 모바일 세상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98765.jpg

앞으로 카카오는 기존 카카오택시 서비스와 같은 O2O 서비스와 함께 콘텐츠, 검색, 게임, 광고, 금융 등 모든 실물 경제를 모바일로 연결해 나아간다. 유저들이 원한다면 언제든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로 카카오는 이를 위해 내부 체질을 바꾸고 새로운 기업문화를 구성한다.

임 대표는 지난 한 달 동안 카카오 조직을 깊이있게 파악하고, 임직원들과 폭 넓게 소통하면서 회사의 미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내실을 갖추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내부 직원 100명과 일대일로 대화를 나누며 소통을 강화하고 정말 카카오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했다.

그 결과 방향성과 속도감을 불어 넣을 수 있는 CXO 조직을 신설하는 한편, 오랜 개발자 경험을 가진 엔지니어 출신의 기업문화 팀장을 선임했다. 서비스 개발의 핵심인 개발자와 기획자들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마음껏 제안하고 이를 지원하는 기업문화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이어온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및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이어가면서 강화한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카카오는 약 4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스타트업들에게 집행했으며 플랫폼 사업자로서 커머스, 게임, 콘텐츠 등에서 연 2조 4천500억원 규모의 연관매출을 파트너와 함께 창출하고 있다.

앞으로 카카오는 스타트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더 많은 파트너들이 카카오 플랫폼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건강한 스타트업 및 모바일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드는데 앞장선다는 목표다.

임지훈 대표는 마지막으로 "사람을 중심으로 모바일의 다음을 내다보는 카카오가 되도록 하겠다."며 "그 중심은 온디맨드가 될 것이며 이를 위해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93425.jpg


4679.jpg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