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3.30 월 17:32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인터뷰
블리즈컨을 차지한 김유진, "최초의 2회 우승, 기분 좋다"
김지만 기자 | 승인 2015.11.08 15:14


41.jpg


진에어의 김유진이 블리즈컨 2015에서 진행된 스타크래프트2 WCS 글로벌 파이널 결승에서 이승현을 4:3으로 잡아내고 우승컵을 따냈다.

김유진의 블리즈컨 우승은 지난 2013년 이후 두 번째다. 이번 우승으로 김유진은 유일하게 2번 블리즈컨 최정상에 오른 프로게이머가 됐다. 김유진도 2회 우승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큰 기대는 안했지만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자신감이 붙었다. 이렇게 우승하게돼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진에어 김유진과 진행된 블리즈컨 우승자 인터뷰다.

Q. 최종 세트까지 진행한 끝에 승리를 거둔 소감은

A. 초반 유리하게 세트스코어를 잡고 바로 끝낼 수 있었는데 마지막까지 몰렸다. 빌드에서는 지지 말자고 생각했고 결국 이길 수 있었다.

Q. 블리즈컨에서 최초로 2번 우승을 거뒀다. 소감은

A. 오기 전에 욕심은 있지만 결승까지 큰 기대는 안했다. 16강 이기고 8강 이기면서 자신감이 붙었다. 진짜로 우승을 거둬 기분이 좋다.

Q. 2013년 우승과 지금의 차이점이 있다면

A. 마치 고향에 돌아온 느낌이다. 이승현과 최초 2회 우승을 노리는 자리였기에 더 욕심이 났다.

Q. 결승경기가 생각보다 빠르게 진행됐는데

A. 서로 빠른 경기를 즐기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 중장기전 경기를 싫어한다. 생각보다 심리전이 잘 먹혔다. 하지만 직접 이승현 선수와 게임을 해보니 정말 잘한다는 것을 느꼈다. 종이 한 장 차이로 겨우 이겼다.

Q. 최종 세트에서 맹독충 올인을 예상했는지

A. 이승현 선수 스타일상 올인성 전략을 사용할 줄 알았다. 그래서 먼저 감시탑을 점령해 놨다. 예상은 했지만 이승현이라 강했다. 질수도 있을것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멀티를 살려놓은 것이 승리의 요인이었다.

Q. 결승을 제외하고 가장 힘들었던 경기가 있다면

A. 결승이 가장 힘들었다. 결승을 제외하자면 16강 원이삭 선수와의 프프전이 어려웠다. 스코어가 불리하게 이어졌고 포기의 순간도 있었지만 고비를 넘고나서 수월했다.

Q. 공허의 유산은 어떨 것 같은지

A. 블리즈컨에 진출한 프로게이머 대부분이 신작을 거의 못해봤다. 뒤쳐져 있는 상태인데 블리즈컨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기에 차기작에서도 잘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

Q. 블리즈컨 우승 상금은 어떻게 할 예정인지

A. 많이 소비할 생각은 없고 저축할 것이다. 주변사람들에게 맛있는 것들을 사주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언제부터인가 1년에 한 번씩은 1억 대회 우승해야 되지 않겠냐는 말을 들어서 이번 블리즈컨에서 힘을 냈다. 팀에서 많이 배려해줬다. 코칭스태프와 사무국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또한 항상 경기를 지켜봐주고 있는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감사하다. 앞으로 시작될 공허의유산도 기대해 달라.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