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3 금 17:40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넥슨, 온라인게임 IP 활용한 ‘애니메이션 프로젝트’ 세부 내용 공개!
헤라 | 승인 2015.11.27 18:01

㈜넥슨(대표 박지원)은 26일 ‘애니메이션 제작보고회’를 열고 자사 게임 3종(클로저스, 엘소드, 아르피엘)을 활용한 ‘애니메이션 프로젝트’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이번 ‘애니메이션 프로젝트’는 '클로저스', '엘소드', '아르피엘' 등 세 개 타이틀의 캐릭터, 스토리, 콘셉트를 활용해 장편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제작하는 내용으로, 게임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의 가치를 확장하고 유저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를 담고 있다.

넥슨은 애니메이션 제작을 담당하는 스튜디오 3사도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스튜디오애니멀’, ‘디알무비(DR MOVIE)’, ‘레드독컬처하우스’ 등 국내 유수의 애니메이션 전문 제작스튜디오가 메가폰을 잡는다.

스튜디오 3사 모두 국내에서 흥행한 유명 애니메이션의 제작을 비롯해 해외진출 프로젝트의 제작 및 연출에 참여한 이력을 다수 보유했으며, 특히 온라인모바일게임들의 다양한 페이지뷰(Page View)영상 제작으로 풍부한 감각을 갖췄다.

이와 함께 각 애니메이션의 타이틀과 분량도 베일을 벗었다. ‘클로저스’의 애니메이션 타이틀은 ‘클로저스: SIDE BLACKLAMBS’로 ‘스튜디오애니멀’이 총 제작을 담당하고, ‘엘소드 엘의여인’은 ‘디알무비’가, ‘아르피엘 6개의 운명’은 ‘레드독컬처하우스’가 제작을 맡는다. 

‘아르피엘 6개의 운명’은 총 11부작(12분 분량), ‘클로저스: SIDE BLACKLAMBS’와 ‘엘소드 엘의여인’은 각각 총 12부작(12분 분량) 장편으로, 2016년 하반기에 모두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

넥슨 김용대 사업본부장은 “국내 유수의 애니메이션 제작 스튜디오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유저들에게 흥미를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에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애니메이션 제작에 돌입한 온라인 RPG ‘클로저스’, ‘엘소드’, ‘아르피엘’은 웹툰 서비스 및 웹 무비 제작, 서울코믹월드 부스 출전 등 게임 외 2차 창작물을 활용한 프로모션을 적극 진행하며 많은 유저들에게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헤라  hera@heraonline.net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헤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