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4.9 목 17:18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AOS와 축구에 지친자여 '문명 온라인'으로 오라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1.06 18:59

3469.jpg

 

대 모바일시대다. 온라인게임 시장은 모바일에 주도권을 내주면서 신작이 주목받기 보다는 기존 인기작들만이 살아남는 환경으로 변해버렸다. 리그오브레전드, 피파온라인3, 서든어택 등 이미 출시된지 오래된 작품들이 여전히 유저들의 관심을 독차지하고 있으며 신작들이 파고들 틈새는 사라졌다.

 

유저 수의 감소로 최근 온라인 신작들의 출시가 더디기도 했으나 사실 신작들도 위험부담을 덜기위해 기존의 패턴을 답습하면서 실패를 자초했다. 기존 게임과 비슷한 게임성을 가지고 있거나 뻔한 성장과정과 스토리, 시대에 뒤쳐진 시스템 환경 등이 실패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신작의 부진과 모바일의 공습 속에 온라인게임계는 기존 작품만 남은채 나날이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지만 최근 엑스엘게임즈는 특이하게도 과감한 선택을 온라인게임인 '문명 온라인'을 통해 선보였다.

 

7b65ba6687b14b6d22b6a922457b255c.jpg

 

'문명 온라인'은 이미 잘 알려진 것과 같이 문명의 지적재산권을 활용해 국내에서 제작한 온라인 MMORPG다. 유저는 문명 속 한 명의 일원이 되어 도시를 짓고 다른 문명과 대결하는 등 사실적인 문명의 발전과 전투 그리고 경쟁을 단기간 안에 누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시드마이어의 문명은 전지적 시점에서 모든 것을 주관하고 유저 혼자서 만들어 가는 게임이었다. 문명 온라인은 기존의 문명에서 온라인으로 플랫폼을 옮기고 시스템을 발전시켜 새로운 게임으로 탄생시키는데 성공했다.

 

엑스엘게임즈는 문명온라인을 통해 다음 세대의 MMORPG를 그려냈다. 일반적인 MMORPG는 하나의 캐릭터가 레벨업을 하고 전직과 성장을 통해 더 강력한 힘을 가질 수 있게 되지만 문명온라인에서는 특이하게 세션제라는 방식을 선택해 단기간에 재빨리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방식을 고안해낸 것이다.

 

1223_update_mdbn2.jpg

 

세션과 MMORPG는 어울리지 않은 조합일 수 있지만 최근 빠르고 간편한 게임이 양산되는 모바일게임 업계의 추세와 빠른 템포로 진행되는 현 온라인게임들에 적응된 요즘 유저들에게는 가장 적합한 방식이다. 유저들은 짧게는 1주일, 길게는 2주일 동안 하나의 세션에서 다른 유저들과 부딪히며 색다른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문명 온라인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한다면 1레벨부터 전쟁과 협동 등 길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하나의 문명에 묶인 유저들은 필수적으로 서로간의 협력을 이어가야하며 궁극적으로 문명의 승리를 이끌어 가면서 단기간의 빠른 MMORPG를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고대, 중세, 산업 등의 시대를 넘나들면서 문명을 발전시키고 하루의 1~2회 진행되는 공방전을 이어가다보면 다른 MMORPG에서는 절대 느낄 수 없는 경험을 문명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유저들간의 교류는 높아지고 또 하나의 사회가 만들어지면서 진정한 의미의 MMORPG가 구현된 것이다.

 

쉽게 생각했을때 레벨과 쌓은 재화가 초기화 된다고 하면 게임에 접근하기가 망설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문명 온라인은 장기간 플레이한 유저들에게 합당한 재화와 보상을 안겨주며 다음 세션을 이어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성해 놓았다.

 

3463.jpg

 

이와 더불어 엑스엘게임즈는 최근 기존의 시스템에 유저들의 의견을 반영한 업데이트를 도입하면서 본격적으로 기존 온라인게임들에 지친 유저들을 유혹하고 있다. 핵심이라고 불릴 수 있는 현대시대 업데이트와 로켓 완성을 통한 과학승리 도입, 핵융합과 핵무기 추가로 더 사실적이고 빠른 전개를 펼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바쁜 직장인들을 위해 2일짜리 단기간 세션도 준비하고 있다. 세션 기간이 길더라도 최근에는 유저들끼리 합심해 첫날에 승리를 거두는 문명이 나올 정도로 흥미진진하고 빠른 속도의 게임들이 나오고 있어 관심도가 올라갔다.

 

리그오브레전드와 같은 AOS게임들이 RPG의 성장과 PvP를 1시간 안에 압축시켜놓았다면 문명 온라인은 이를 1~2주로 늘려놓은 것과 같다고 보면 된다. 주요 콘텐츠 역시 PvP로 간단하고 빠른 MMORPG를 즐기고 싶어 하는 유저들이 접근한다면 빠져들 수밖에 없도록 구성돼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문명 온라인은 최근 게임 유저들의 트렌드를 읽은 신개념 게임이다."며 "처음에는 어려울지 몰라도 함께하는 즐거움을 쉽게 느낄 수 있어 게임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 2016년 기대되는 추천 온라인 게임이다."고 말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