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8 토 21:37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웹젠, 중국 게임업체 타렌-룽투게임즈와 '뮤 온라인' 기반 IP제휴 게임 제작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1.07 17:43
[웹젠자료] 룽투게임즈 신작발표회_웹젠 김태영 대표이사.jpg
- 웹젠, 2016년 룽투게임즈 신작발표회에 ‘뮤 온라인’IP 제휴 모바일게임 공개
- 룽투게임즈, 오는 3월 중 중국서 ‘뮤 온라인’IP 제휴 신작 모바일게임 서비스 할 것
- 웹젠, 2016년 치후360/ 룽투게임즈 등과 자사 게임IP 제휴사업 펼치며 중국 시장 조준
㈜웹젠(대표 김태영, http://company.webzen.com)이 중국의 게임업체 룽투게임즈와 두 번째 ‘뮤 온라인’기반 IP제휴사업을 준비한다.
‘뮤 온라인’의 원 저작권을 갖고있는 웹젠은 지난 1월 5일 열린 룽투게임즈의 2016년 신작발표회에 김태영 대표이사가 직접 참석해 축사를 건넸으며, 퍼블리셔인 룽투게임즈 및 게임개발사 ‘타렌’이 함께 준비하고 있는 ‘뮤 온라인’기반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제휴게임인 ‘기적패업(奇迹, 게임명 미 확정)’의 서비스 일정도 이날 함께 발표했다.
룽투게임즈가 2016년 중 퍼블리싱하는 게임들을 처음 공개하는 이번 발표회에는 웹젠뿐 아니라 유비소프트/ 카밤 등 주요 게임사의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뮤 온라인(중국명 기적 奇迹)’을 비롯해 ‘크로스파이어’/ ‘마블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등 국내외의 유력IP를 기반으로 제작되는 12개의 신작게임들이 발표됐다.
이들 중 웹젠과 함께 준비해온 ‘(가칭)기적패업’은 발표회에서 가장 중요한 게임으로 소개됐으며, 현지 취재진 및 참석자들로부터도 단연 높은 관심을 얻었다.
룽투게임즈는 발표를 통해 오는 3월 중 중국현지에서 ‘(가칭)기적패업’의 게임서비스를 시작하며, 게임장르 등에 대한 상세내용은 사업일정에 따라 공개해 가겠다고 밝혔다.
룽투게임즈의 양성훼이() 대표는 “뮤는 현재까지 중국에 1억4천만개가 넘는 계정이 만들어진 게임IP로 해당IP를 사용한 것만으로도 중국 게이머들을 사로잡을 수 있다.”면서, “개발사 타렌 및 원저작자 웹젠과 마무리 작업에 집중해 중국 시장에 흥행 돌풍을 일으키겠다.”고 전했다.
한편, 웹젠은 지난 2015년 12월 28일, 중국최대의 게임플랫폼업체 ‘치후360’과 자사의 MMORPG ‘SUN(Soul of the Ultimate Nation)’의 게임IP를 사용하는 게임IP 제휴 계약을 발표한데 이어 룽투게임즈와 ‘뮤’ IP제휴 게임 일정을 공개하면서 발 빠르게 국내외에서 게임IP 제휴 사업을 확대해 가고 있다.
웹젠의 첫 게임IP 제휴사업 성공 사례인 ‘뮤 오리진(중국명 ‘전민기적’)은 한/중 양국에서 앱스토어 매출 순위 1위에 오른 유일한 국산 게임 IP로, 출시 후 8개월이 넘은 현재도 한/중 양국의 앱스토어에서 매출 상위권을 점유하고 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