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8.19 금 18:58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넷마블, 4분기 매출 3,438억원…연 매출 1조 돌파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2.02 17:09
분기 최대 실적 경신…매출 3,438억, 영업이익 656억원
15년 누적 매출 1조 729억원 기록
해외성과 본격화…4분기 해외매출 비중 약40%로 확대
‘이데아’, ‘백발백중’ 등 신작 흥행 및 세븐나이츠 글로벌 시장 성과 영향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연결실적 기준으로 4분기(10~12월) 매출 3,438억원, 영업이익 656억원 등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또 한번 경신했다.
2015년 매출은 전년대비 86% 성장한 1조 729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18% 증가한 2,253억원으로 나타났다.
넷마블의 이번 4분기 실적 호조는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몬스터길들이기’ 등 장수 인기게임의 지속적 인기 ‘레이븐’, ‘이데아’, ‘백발백중’ 등 신작 흥행 ‘마블 퓨처파이트’,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의 글로벌 매출 확대 등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글로벌 매출 성장세가 실적을 견인했다.
글로벌 2억 다운로드 및 5,000억 누적 매출을 돌파한 ‘모두의마블’, 출시 6개월 만에 3,000만 다운로드를 넘어선 ‘마블 퓨처파이트’, 지난해 10월 글로벌 시장 진출 후 태국, 인도네시아 등 13개국에서 매출 TOP10을 기록한 '세븐나이츠' 등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넷마블의 해외 매출비중은 2014년 17%에서 2015년 28%로 증가했으며, 특히 4분기에는 약 40%로 확대되는 등 해외 성과의 본격화가 이뤄지고 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작년에는 이용자와 시장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좋은 성과를 냈다”며 “올 해는 규모와 속도의 글로벌 경쟁에 주력해 글로벌 게임회사로 본격 도약하는 한 해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올 해 이미 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액션RPG 'KON(Knights of Night)'을 비롯해 '리니지2'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한 '프로젝트S', 전 세계 2억명의 이용자들이 즐긴 '스톤에이지' IP를 활용한 '스톤에이지 비긴즈(가칭)', 디즈니 IP를 활용한 '모두의마블 디즈니(가칭)'등의 신작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Netmarble_Games.jpg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