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화 11:49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모바일게임, 1%의 이용자가 매출 90% 이상 책임진다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2.18 20:06


[참고이미지01] 2015구글플레이 게임 앱 내 결제 금액별 이용자 비중(좌) 이용자별 매출 비중(우).png

 

[참고이미지02] 2015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100위권 분석.png

 

[참고이미지03] 2015구글플레이 모바일 RPG 결제 금액별 이용자 비중(좌) 이용자별 매출 비중(우).png

 


모바일게임 매출의 90% 이상은 10만 원 이상을 결제해 본 1%의 이용자가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비즈니스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대표 마국성, www.igaworks.com)가 모바일 인덱스 서비스 게볼루션 프로(pro.gevolution.co.kr)와 함께 2015년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총결산 보고서를 18일 발표했다.

 

매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이들은 누구고, 얼마나 될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앱 내 결제 금액을 기준으로 1백만 원 이상 결제한 이용자를 ‘고래(whale)’ 등급(이하 고래 이용자), 10만 원 이상 결제한 이용자를 ‘돌고래(dolphin)’ 등급(이하 돌고래 이용자)으로 분류하여 매출 비중을 살펴봤다.

 

그 결과, 고래 이용자(53.4%, 2만 6천 명)와 돌고래 이용자(37.7%, 18만 1천 명)가 전체 매출의 91.1%를 차지했다. 전체 이용자를 놓고 봤을 때 고래 이용자는 0.1%, 돌고래 이용자는 0.9%로 모두 합쳐 1%에 불과하지만, 이들로부터 모바일게임 매출 대부분이 발생했다.

 

매출 상위 게임일수록 고래 이용자의 비중도 컸다. 고래 이용자가 가장 많은 장르는 ‘RPG(Role Playing Game)’였다. RPG는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매출 순위 100위 중 절반(49.4%)을 차지할 정도로 매출이 높은 장르다.

 

RPG 이용자 중 고래 이용자의 비중은 0.2%(2만 1천 8백 명), 돌고래 이용자 비중은 1.28%(13만 8천 6백 명)로 다른 장르 게임에 비해 많았다. 또한, RPG 매출 역시 고래 이용자(54.4%)와 돌고래 이용자(37.6%)가 대부분을 올렸다.

 

이로써 높은 게임 매출은 10만 원 이상을 결제해 본 고래, 돌고래 이용자가 얼마나 유입되는가에 성패가 달려있다고 추정할 수 있다.

 

이 보고서는 위 내용 외에도 구글플레이 매출 추이규모 분석, 재접속율(Retention Rate), 인기매출 순위 분석 등 2015년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의 주요 데이터들을 담고 있다. 보고서 전문은 아이지에이웍스 블로그(blog.igaworks.com)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한편, 아이지에이웍스는 게볼루션pro와 제휴하여 모바일 앱 광고 성과추적 분석 툴 애드브릭스에 ‘벤치마크 데이터 서비스’를 2월 중 선보인다. 벤치마크 데이터 서비스는, 이용자가 자신의 앱 지표를 구글플레이 순위권 앱들의 평균 추정 지표와 비교분석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아이지에이웍스 김현일 파트너전략실장은 “벤치마크 데이터 서비스로 애드브릭스를 활용하는 앱 마케터는 앞으로 앱 분석과 운영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