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7.5 화 21:46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오버워치 PC버전 패치 실시, '탱커' 잡는 맥크리는 안녕
김한준 기자 | 승인 2016.06.15 11:10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금일(15일) 오버워치 PC 버전에 패치를 단행했다. 그동안 게임 밸런스에 문제를 야기한다고 지적된 맥크리와 위도우메이커의 성능 변화가 이번 패치의 핵심 내용이다.

맥크리는 이번 패치로 순간 화력이 너프됐다. '서부의 속사 총잡이'라는 콘셉트에 걸맞게 근거리 1:1에서 강점을 보인 맥크리지만 '섬광 - 패닝 - 구르기 - 패닝' 콤보로 탱커 캐릭터들도 순식간에 쓰러트리는 것은 너무 과한 성능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있어왔다.

이번 패치로 인해 맥크리는 패닝의 공격력이 70에서 45로 너프됐으며, 패닝 이후 재장전 시간이 0.75초에서 0.3초로 감소했다. 최대 대미지가 420에서 270으로 줄어들어 탱커를 콤보 일순으로 잡는 것은 불가능해졌지만, 그 외의 캐릭터들에게는 여전히 강력함을 뽐낼 수 있는 수준의 패치로 평가된다.

위도우메이커는 헤드샷 공격력은 유지하되, 몸통 공격력은 감소시키고 궁극기 사용을 위한 게이지 충전량이 10% 상승했다. 비껴 맞아도 한 방에 죽는 일을 줄이고, 전황 파악을 쉽게 할 수 있는 위도우메이커의 궁극기 '적외선 투시'의 활용량을 줄이기 위한 방편이다.

위도우메이커의 저격 모드는 기본 공격력이 15에서 12로 감소했으나, 헤드샷으로 주는 피해 계수는 2배에서 2.5배로 증가했다. 숙련도에 따라 위력이 크게 달라지는 캐릭터로 거듭난 셈이다. 또한 저격 조준 동작이 끝난 이후에 다시 조준에 돌입할 수 있도록 해서 공격 속도를 낮춘 것도 눈에 띈다.

캐릭터 밸런스 조정 이외에도 몇몇 수정된 사항이 있다. 사용자 지정 게임에서 높은 대역폭 설정의 안정성이 향상됐다.

또한 메르시가 방볍이나 빙벽을 공격 중인 아군의 공격력을 증폭시키면 궁극기 게이지 충전되던 문제도 사라졌고, 일부 전장에서 리퍼가 그림자 밟기를 사용해 개발팀이 의도하지 않았던 장소로 갈 수 있던 문제도 수정됐다.

이 밖에도 도라도의 일부 지역에서 시야가 제대로 차단되지 않던 문제도 개선됐다고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밝혔다.

김한준 기자  endoflife81@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