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3.24 금 10:40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이노스파크, MMOSNG '트렌디타운'으로 글로벌 공략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6.23 11:46
'드래곤프렌즈'로 국내 유저들에게 친숙한 이노스파크가 신작 모바일게임 '트렌디타운'으로 돌아왔다.
 
이노스파크는 23일 서울 역삼동에서 간담회를 열고 회사 소개와 앞으로의 계획, 신작 소개를 진행했다. 신재찬 이노스파크 대표는 직접 단상에 올라 인사말과 함께 그 동안의 회사 이력은 물론 앞으로의 계획을 직접 선보였다.
 
신재찬 대표는 "이노스파크는 단순 모바일게임 개발사가 아닌 다양한 플랫폼에 대한 도전을 이어가며 새로운 정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회사다."며 "이번에 신작 트렌디타운을 선보이게 됐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한다."고 말했다.
 
'트렌디타운'은 이노스파크의 세 번째 작품이다. SNG '드래곤프렌즈', 전략게임 '히어로스카이'에 이은 MMOSNG라는 생소한 장르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 수 있는 게임성으로 소개됐다. 게임은 SNG의 한계였던 비동기적 구조를 넘어 실시간으로 유저들끼리 소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SNG가 유저간의 1:1 소통이었다면 트렌디타운은 다대다 상호작용은 물론 아이템 거래와 함께 글로벌에 최적화된 아바타가 핵심으로 등장했다. 또한 가로형 UI는 물론 세로형 UI를 동시에 지원해 최대한 많은 유저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한 노력을 어어 갔다.
 
게임은 시장에 유행하는 주류를 따라가는 것이 아닌 장르의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존 게임에서 주지 못한 경험을 유저들에게 안겨 주면서 새로운 인기를 끌겠다는 것이 목표다. 이노스파크는 그 동안 쌓아온 SNG 개발 노하우를 트렌디타운에 모두 포함시켰으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고 정통 감성 MMOSNG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유저는 '트렌디타운'을 통해 기존 SNG에서 즐겼던 콘텐츠는 물론 MMO 환경으로 구축된 트렌디타운 세계를 직접 여행할 수 있다. 뻔한 작물키우기와 상호작용을 넘어선 신개념 SNG를 체험하는 것이 가능하며 새로운 경험을 통해 SNG의 다음을 다른 유저들과 함께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게임은 오는 가을 15개 언어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다. 이노스파크는 조만간 소프트런칭 형태로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을 이어갈 계획으로 글로벌 시장의 네트워크 환경을 고려해 최적화 작업을 최우선 하겠다고 밝혔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