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2 금 20:1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언리얼엔진, 2016년 전세계 매출 11조 원 돌파
정나래 기자 | 승인 2017.03.24 18:06

에픽게임즈는 금일(24일) 서울 강남구 글래드라이브 강남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작년 실적과 올해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에픽게임즈 코리아의 박성철 대표는 언리얼 엔진의 실적에 관해 설명하면서 “2016년 언리얼 엔진이 역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에픽게임즈가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고 밝혔다.
 
에픽게임즈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해 상용화된 게임들의 매출은 11조원을 넘어섰으며, 에픽게임즈 역시 전년 대비 엔진 매출이 2배 상승해 역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의 언리얼 엔진의 약진 역시 두드러졌다. 언리얼 엔진을 사용하는 한국 개발자의 DAU(Daily Active Users)는 2배 상승. 이는 전 세계 10위, 아시아 2위의 수치다. 한국 개발자들의 언리얼 엔진 평균사용시간도 2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대표는 모바일 게임 부분에서 언리얼 엔진이 놀라운 도약을 했다고 이어갔다. 2016년말 출시돼 전 세계 게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리니지 2 레볼루션의 등장으로 인해 모바일 게임 업계의 트렌드가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AAA급 게임’으로 변화했다고 전했다. 이를 증명하듯 세븐나이츠 MMO(가제), 블레이드 2, 아키에이지 모바일, 이카루스 M, 파이널 판타지 11 모바일 등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거나 개발 중인 대형 게임들이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국내 개발사들을 위한 에픽게임즈 코리아의 철저한 현지화 전략이 있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설립 초기부터 한글화와 기술 지원 강화를 통해 현지화에 나섰으며, 국내 개발사들의 요청을 엔진 개발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왔다. 여기에 한국지사에 대한 본사의 두터운 신임과 한국 모바일 게임의 약진으로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최근 언리얼 엔진 모바일 부분 전체 총괄을 맡게 됐다.

VR 분야에서도 ‘언리얼 엔진 대세’ 분위기는 계속됐다. 에픽게임즈는 ‘현존하는 최고의 VR 게임’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로보 리콜의 정식 출시에 맞춰 VR 게임으로는 최초로 ‘모드’를 지원하는 로보 리콜을 위해 게임에 적용된 모든 기술을 언리얼 엔진 4에 담았다.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국내 게임들 역시 많이 선보이고 있다. GDC 2017에서 깜짝 발표된 블레이드&소울 테이블 아레나를 비롯해, 최근 타엔진에서 언리얼 엔진으로 전환한 화이트데이: 스완송, 잠실 롯데월드 내에 오픈한 ‘VR 판타지아’에서 즐길 수 있는 서바이벌 모탈블리츠와 인피니티 파이어, 현재 개발 중인 프로젝트 M, 헬게이트 런던 VR, 발키리 블레이드, VR 배틀 아레나 등의 게임들 역시 언리얼 엔진이 사용됐다.

 
언리얼 엔진이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PC 온라인 분야에서도 신작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23일 뮤 레전드가 출시됐으며, 로스트아크, 프로젝트 W, 프로젝트 D, X4 등도 게이머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콘솔 게임 역시 언리얼 엔진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분야로, 특히 닌텐도 스위치를 지원, 현재 스위치 게임 개발이 가능한 유일한 상용 엔진이 언리얼 엔진이다.
 
게임뿐만 아니라 비게임 분야(엔터프라이즈)에서도 언리얼 엔진 사용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GDC 2017에서 발표됐던 스타워즈 로그원과 휴먼 레이스에 언리얼 엔진의 리얼타임 렌더링 기술이 적용됐으며, 국내 가상현실 콘텐츠 및 솔루션 개발 스타트업 ‘올림플래닛’은 언리얼 엔진으로 VR 주택정보 솔루션 아크원(ARCONE)을 개발했다. 박 대표는 현재 국내 대표 자동차 브랜드와 작업 중에 있다고 밝히며, 2017년에는 엔터프라이즈에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렇게 많은 분야에서 언리얼 엔진이 사용되면서 더욱 많은 개발자들이 언리얼 엔진을 좀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엔진 교육과 현지화에 대한 계획도 발표됐다. 4월 22일에 개최되는 언리얼 서밋 2017에서는 모바일과 VR, PC 분야 모두를 아우르는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며, 몇 해 동안 계속 이어지고 있는 언리얼 서밋 전국투어 역시 각 지역에 맞는 차별화된 세션을 준비 중에 있다. 또한, 에디터는 물론 언리얼 엔진 관련 문서와 블로그, 튜토리얼 자막, 엔진 내 툴팁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부분에서 한글이 지원되는 등 최고 수준의 현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마지막으로 현재 오픈 베타 서비스가 진행 중인 에픽게임즈의 차세대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파라곤의 개발 현황 및 국내 서비스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다. 파라곤은 순조롭게 개발 중에 있으며, 현재 에픽게임즈 본사의 퀄리티 기준에 맞는 게임으로 다듬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국내 서비스 역시 지금까지 보여준 에픽게임즈 코리아의 현지화 수준에 맞게 철저히 준비 중에 있으며, ‘광’과 ‘신비’ 등 한국 캐릭터가 이미 2개나 나온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본사와 한국지사간 전방위적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철 대표는 “사실 언리얼 엔진의 무료화를 선언한 것은 사운을 건 모험이었다. 하지만 2년 동안 파트너사들의 매출 증가와 이에 따른 우리의 매출 증가는 에픽게임즈의 ‘상생(相生)’ 정신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면서, “게임 산업에 언제나 최신의 기술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올 한해 역시 열심히 뛸 에픽게임즈에 많은 성원을 부탁드리며, 더불어 파라곤을 비롯해 에픽게임즈가 선보일 차세대 게임에도 큰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나래 기자  endoflife81@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나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