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7 화 17:11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오버워치' 맞수 러너웨이·GC 부산, 지스타 WEGL 부스서 격돌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11.06 17:33

액토즈소프트(052790)의 자회사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대표 구오하이빈) '오버워치명문팀 러너웨이와 GC 부산을 초청해 ‘오버워치 WEGL 2017 인비테이셔널(Overwatch WEGL 2017 Invitational)'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오버워치’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팀 기반 슈팅 게임이다.

 

'오버워치 WEGL 2017 인비테이셔널'은 오는 11 16일 오후 2시부터 지스타 2017 WEGL 무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특별히 이번 대회는 최고의 실력을 가진 두 팀의 개인 실력과 조합 등에 포커스를 맞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 있도록 3섬멸전팀 데스매치 등 두 가지 경기 방식으로 진행된다.

 

먼저, 3섬멸전은 GC 부산과 러너웨이가 각각 3명씩두 팀으로 나뉜다총 네 팀이 4강전을 치르는 구조다리스폰이 되지 않는 섬멸전 특성상 선수들의 팀 플레이와 정교한 컨트롤을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팀 데스매치는 양 팀에서 각 4명씩 참가 8명이 진행하게 된다. 53선승제로 진행되며 각 라운드 별 10처치 30회를 먼저 달성하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이다팀 데스매치는 지난 10월 미국 블리자드 아레나에서 치러진 ‘오버워치 컨텐더스’ 결승전 스페셜 매치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모드다특히 팀 데스매치는 선수 개개인의 실력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플레이를 색다른 형태로 관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버워치 WEGL 2017 인비테이셔널'의 총 상금은 1,700만원으로, 3섬멸전에 900만원, 4팀 데스매치에 800만원의 상금이 걸려있다.

 

이번 '오버워치 WEGL 2017 인비테이셔널’은 국내 정상급 실력의 라이벌 두 팀이 벌이는 이벤트 매치라는 점에서 현장 관람객들의 흥미를 돋울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최근 대회에서 GC 부산에게 두 차례나 연거푸 우승 트로피를 빼앗긴 러너웨이가 '오버워치 WEGL 2017 인비테이셔널'에서 자존심을 회복할지도 관심사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