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수 17:43
상단여백
HOME 기획 야생의땅 듀랑고
야생의땅: 듀랑고, 1월 25일 정식 서비스 실시
송진원 기자 | 승인 2018.01.12 12:36

샌드박스 MMORPG 야생의땅: 듀랑고(이하 듀랑고)가 25일, 안드로이드OS와 iOS에 정식 서비스 된다.

넥슨은 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야생의땅: 듀랑고 론칭 프리뷰’ 행사를 개최해 게임의 특징과 서비스 일정을 설명했다.

듀랑고는 판타지 세계관에 집중된 기존 게임과 달리 현대인이 공룡시대에서 땅을 개척하는 컨셉으로 차별화를 뒀다. 넥슨의 개발 총괄 정상원 부사장은 “모바일게임에서 보기 힘든 플레이 방식과 낯선 장르로 개발 기간이 길어졌지만 끈기를 가지고 개선했다”고 말했다.

샌드박스 MMORPG 장르는 새로운 도전이다. 건축, 요리 등 제작활동을 듀랑고만의 색깔로 엮어낸 것이 특징이다. 재료를 채집, 가공하는 과정이 중요해 전투와 경쟁이 필수요소는 아니다.

주목할 부분은 ‘놀이터 MMORPG’라 표현된 플레이 방식이다. 듀랑고의 플레이는 준비된 콘텐츠를 즐기는 놀이공원 방식이 아니다. 나무, 동물 등 미완성 재료 속에서 스스로 필요한 부분을 생각해서 찾는 능동적인 놀이터 방식으로 진행된다.

플레이 중 자연스럽게 조직되는 듀랑고의 커뮤니티도 특징 중 하나다. 듀랑고의 직업은 고정되어 있지 않다. 커뮤니티에 필요한 사냥, 건축, 농사에 따라 전문 스킬을 보유한 유저가 역할을 맡거나 스스로 바꿔가는 방식이다. 

넥슨의 이은석 프로듀서는 “커뮤니티 활동은 듀랑고의 가장 재미있는 콘텐츠다”라며 “마비노기처럼 콘텐츠를 계기로 다양한 인연이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저가 정착한 안정섬을 한눈에 파악하는 듀랑고 맵스도 소개됐다. 안정섬이 발전해 마을부터 국가까지 변화하는 모습을 다양한 배율로 관찰할 수 있다.

정착할 수 있는 안정섬과 탐험대상인 불안정섬의 숫자는 유저수에 맞춰 개수가 조정된다. 테스트 기간 동안 생성된 불안정섬은 약 22만개에 달해 유저들의 탐험 대상이 됐다. 섬의 인구의 밀도도 일정한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다.

국내 서버는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브론토’로 준비했다. 초기 론칭은 지역별로 분리해 서비스하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장벽 없는 글로벌 단일서버다. 한국 서비스는 최대 3개의 브론토 서버로 운영돼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할 전망이다.

듀랑고는 유저 편의성에 맞춘 수익모델을 만든다. 주요 콘텐츠가 경쟁이 아닌 만큼, 과금은 제작시간 단축, 외형 치장 등 감성을 만족시키는 아이템 위주로 설정했다.

이은석 프로듀서는 “듀랑고가 아시아의 장벽을 넘어 전 세계에서 10년 이상 서비스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듀랑고는 지난 12월 19일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해, 예약자 수 160만명을 돌파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