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6 토 21:37
상단여백
HOME 해외뉴스
오버킬, 좀비슈팅 ‘워킹 데드’ 11월6일 출시
김소현 기자 | 승인 2018.06.18 03:08


지난 2014년 처음 공개된 좀비 슈팅게임 ‘오버킬 더 워킹데드’가 오는 11월 6일 출시된다.

오버킬 스튜디오는 지난 11일(현지시각) ‘E3 2018’에서 신작 게임 ‘워킹데드’를 오는 11월 6일 북미 및 남미 지역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유럽 및 북미 지역에는 오는 11월 8일 출시된다.

워킹데드는 동명의 좀비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지만 원작과 다른 스토리를 가진다. 텔테일게임즈의 ‘워킹데드’와 달리 최대 4인이 힘을 합쳐 좀비 아포칼립스에서 살아남는 것이 목표다. 마야, 에이든, 그랜드, 헤더 등 4명의 캐릭터가 등장하며, 총기, 석궁 등 다양한 무기를 전투에 활용할 수 있다.

이 게임은 지난 2014년 처음 공개되면서부터 많은 기대를 받았으나 개발 지연으로 출시일을 재차 미뤄왔다. 이번 E3에서는 공식 트레일러 공개와 함께 최종 출시일을 확정했다.

플레이스테이션4, X박스원 및 PC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소현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