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4 토 01:23
상단여백
HOME 인터뷰
[EACC] 성남FC 강성훈 “재밌는 경기, 다득점 경기, 이기는 경기하겠다”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5.25 17:15

성남FC의 ‘EA Champions Cup SPRING 2019(이하 EACC 스프링 2019)’ 4강 진출을 이끈 강성훈 선수가 남은 경기에서 재미와 다득점, 승리를 모두 잡는 경기력을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성남FC는 25일, 중국 상하이 ‘U+ 아트 센터(U+ Art Center)’에서 펼쳐진 8강 승자전에서 성남FC는 PSG.LGD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1 승리를 거두었다. 강성훈은 팀의 3번째 선수로 나와 PSG.LGD의 모 지롱을 4대1로 대파하고 팀을 4강에 올려놓았다.
  
Q: 4강에 진출한 소감은?
강성훈: 경기를 하기 전에 제 차례가 오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저까지 게임을 하고 승리해서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
  
Q: 김관형 선수가 지난 인터뷰에서 PSG.LGD를 8강 상대로 예측했다. 경기력이 올라오는 것 같다고 평가했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어땠는지?
강성훈: 모든 팀이 공통적으로 대회에서 약한 것 같다. 연습 때 잘했던 팀이었는데, 4골을 넣고 이길 줄은 몰랐다.
  
Q: 모 지롱 선수가 중국팀에서 경험이 많은 선수였는데.
강성훈: 8강 상대가 결정되기 전 모 지롱 선수와 연습을 했는데 3대0, 4대0으로 지기도 했다. 상대 선수가 연습 때의 실력이 나오지 않았던 것 같다. 
  
Q: 8강 첫 경기에서 혼자 경기를 하지 못했다. 실전 감각에 대한 부담은 없었는지?
강성훈: 저희 팀이 경험 하나만큼은 가장 앞선다고 생각한다. 셋이 합치면 피파 경력이 50년 정도 된다(웃음). 그렇기 때문에 부담감은 없었다.
  
Q: 세팅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 어떤 문제가 있었나?
강성훈: 선수들 사이에서 세 자리 중 어떤 자리는 키 반응이 느리고, 어떤 자리는 빠르다는 의견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테스트 도중 렉이 있다고 판단해서, 자리를 옮길 수 없겠냐는 요청을 하면서 시간이 길어졌다.
  
Q: 김정민-김관형-강성훈으로 고정된 출전 순서는 전략적인 판단인지?
강성훈: 이 순서대로 하지 않았을 때 대회에서 잘했던 기억이 없다. 조별리그에서 인도네시아 팀을 상대로 순서를 바꿔봤는데 1무 2패를 했다. 그 이후 순서는 고정하기로 했다.
  
Q: 김정민 선수가 자신이 첫 순서로 나서는 이유에 대해 김관형과 강성훈 선수가 하는 걸 보면 화가 나서 자신의 경기를 못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는데.
강성훈: 평소에 항상 하는 이야기다. 저에게 해당되는 문제는 아니다. 김관형 선수에게 하는 말인 것 같다(웃음).
  
Q: 개인기나 논스톱 짧은 패스의 활용 등 자신만의 스타일을 피파온라인4에서 잘 활용하는 것 같다. 엔진이 바뀌었음에도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강성훈: 원래 모든 선수가 자기 스타일을 벗어나지 못한다. 엔진이 바뀌어도 원래 하던 스타일이 묻어난다. 제 스타일이 지금 엔진과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Q: 강성훈 선수는 새 엔진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적응을 하면 무섭다는 이야기가 있다.
강성훈: 사실 동의를 하지 않았었다. 김정민, 김관형 선수가 너는 1년 정도 지나야 잘하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항상 하는데, 얼마 전 피파온라인4가 1주년을 맞이했다. 어느 정도 맞는 말인가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Q: 엘리트가 4강에 진출하면, 상대가 될 수 있다.
강성훈: 엘리트가 올라온다면 서로 좋은 모습으로 경기하고 싶다.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보여주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
  
Q: 엘리트 외에 견제되는 팀은?
강성훈: 가장 경계되는 팀은 엘리트다. 이외의 팀은 크게 경계되지 않는다.
  
Q: 앞으로의 각오는?
강성훈: 경력이 쌓이다 보면 연습량이 줄어들기 마련인데, 이번에 EACC를 준비하면서 프로 선수들 중 가장 많이 연습했다고 자부한다. 그렇기에 게임이 거듭될수록 저희가 원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 같다. 앞으로도 재밌는 경기, 골이 많이 나는 경기,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