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21 일 17:19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베스파 1분기 매출 169%↑ "킹스레이드 글로벌 파워"
길용찬 기자 | 승인 2019.05.30 16:43

30일, 베스파는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32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7억원, 51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액은 169%, 영업이익과 분기순이익은 각각 110%와 141% 증가한 추세다.

베스파는 주력 타이틀인 모바일 RPG 킹스레이드의 성공적인 글로벌 흥행을 앞세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킹스레이드는 지난 2017년 서비스를 진행한 이후 전세계 150여개국 12개의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으며, 2018년 3월과 5월 각각 일본과 대만/홍콩에 출시했다.

특히 문턱이 높은 해외시장에서 최고 매출 순위 기준으로 일본 4위(18년 12월), 대만 2위(18년 6월), 홍콩 1위(18년 6월)를 기록하며 흥행 잠재력을 확인했다.

베스파 관계자는 “킹스레이드의 안정적인 성장은 금년에도 이어갈 것이며, 연내 2회의 대규모 업데이트와 국내 및 일본, 북미 프로모션을 통해 주력 타이틀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유지할 것”이라며 “현재 개발중인 전략, 디펜스RPG, 캐주얼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은 일본, 북미 등 글로벌 서비스하여 중장기 성장기반을 탄탄히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향후 베스파는 대표 IP인 킹스레이드와 함께 준비하고 있는 신작 역시 국내 서비스 및 글로벌 서비스를 통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신작 콘솔 게임을 통한 플랫폼 확장 등 게임의 영역을 점차 늘려갈 계획이다.

지난 4월 베스파의 자회사로 새롭게 합류한 코쿤게임즈가 개발중인 전략 MMO게임을 시작으로 한국을 넘어 북미권 등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다양한 도전을 시도할 예정이며, 내부 스튜디오와 자회사를 통해 개발중인 신작 모바일 게임과 킹스레이드 IP를 활용한 콘솔게임 등을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