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7 금 21:23
상단여백
HOME e스포츠
[LoL]스틸에잇, 그리핀 선수 계약서 일괄 파기
송진원 기자 | 승인 2019.11.26 15:37

스틸에잇이 자사 소속 e스포츠 선수와 맺은 계약서를 일괄 파기하고 새로운 계약을 체결한다. 

스틸에잇은 25일 자사 홈페이지로 그리핀 운영 관련 이슈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리핀은 ‘카나비’ 서진혁의 불공정 계약과 ‘씨맥’ 김대호 전 감독과 조규남 전 대표간 갈등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대해 라이엇게임즈 코리아와 한국e스포츠협회로 구성된 LCK운영위원회는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와 관련자 징계 내용을 발표했으나 불명확한 조사 과정과 징계 기준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의 재조사 촉구와 국민 청원까지 진행되면서 반대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스틸에잇은 입장문을 통해 선수들의 불공정 계약에 대해 사과하고 그리핀뿐만 아니라 스틸에잇 산하 모든 e스포츠 선수들의 기존 계약서를 파기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새로운 계약서 갱신 대신 FA를 요구한 선수들의 경우에는 자유계약 신분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스틸에잇은 “언론과 팬들이 지적한 불공정 계약서에 대해 심각성과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다”라며 “그동안 잘못된 관행으로 맺은 계약서를 모두 파기하고 내용을 바로잡은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틸에잇의 발표 이후 그리핀 리그오브레전드 팀은 소속 ‘도란’ 최현준과 ‘쵸비’ 정지훈, ‘리헨즈’ 손시우와의 계약 종료 소식을 공식 SNS로 전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