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6.2 화 17:2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불타는 목요일' 3월 12일 대거 출전하는 게임들
길용찬 기자 | 승인 2020.03.10 16:35

봄날씨가 찾아오고, 게임시장도 점차 뜨거워진다. 그중에서도 3월 12일은 국내외 다수 게임이 동시에 쏟아져나오는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모든 플랫폼의 유저들이 신작의 결과물에 초점을 맞추게 될 날이다. 

넷마블, 네오위즈, 웹젠 등 국내 게임사들이 오랜 준비기간을 거친 신작을 12일 출시한다. 모바일 MMORPG부터 스팀, 웹게임, 콘솔까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일제히 등장하는 것도 특징적이다. 그 사이에 한 가지 공통점은 있다. 모두 전작을 바탕에 두고 IP 부활 혹은 확장에 나선다는 것이다.

가장 주목받는 신작은 넷마블의 A3: 스틸얼라이브다. 2002년 출시한 PC온라인게임 A3를 모바일 MMORPG로 재해석했다. 오랜만에 등장하는 넷마블 자체IP MMORPG라는 점에서도 걸린 기대가 크다.

차별화된 특징은 융합장르를 표방하며 MMORPG와 배틀로얄을 접목했다는 것.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 무차별 프리PK 콘텐츠 암흑출몰 등 모바일 디바이스 속에서 최대한 경쟁의 맛을 구현한다. 그밖에 유저의 파트너로 함께 움직이는 소울링커도 주목할 시스템이다.

A3: 스틸얼라이브는 지스타 2018에서 배틀로얄 시연으로 처음 등장해 호평을 받았고, 이후 배틀로얄 콘텐츠를 강조하는 한편 성장과 경쟁의 융합을 주무기로 들었다. 과열경쟁에 접어든 MMORPG 시장에서 색다른 재미를 안겨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몰린다.

네오위즈 대표 리듬게임 IP 신작, 디제이맥스 리스펙트V도 같은 날 정식 출시에 나선다. PS4 플랫폼의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를 PC버전으로 이식 및 발전시킨 게임이다. 작년 12월 스팀 얼리액세스로 먼저 선보였고, 해외 유명 아티스트와 리그오브레전드 곡 콜라보 등으로 화제를 끌었다.

정식판의 가장 큰 특징은 온라인 콘텐츠인 오픈매치와 래더매치가 추가다. 동반 추가될 DLC들도 공개됐다. 완전 신곡 20곡을 묶은 'V Extension DLC'가 출시와 동시에 판매를 시작하며, 디제이맥스 온라인 시기 인기곡 8곡을 담은 'Emotional Sense'는 얼리액세스 유저에게 무료 배포된다.

네오위즈는 스팀과 함께 콘솔에서도 큰 도전에 나선다. 서구권 시장을 정조준한 콘솔 MMORPG 블레스 언리쉬드가 그 주인공이다. 마찬가지로 12일, Xbox One 플랫폼으로 아시아 지역을 제외한 전세계 출시 예정이다.

블레스 언리쉬드는 블레스 IP 부활과 글로벌 콘솔 개척이라는 2개 과제를 동시에 가진다. 원작의 세계관만 남긴 채 모든 것을 새로 만드는 과정을 거쳤다. 오픈 월드 모험 과정에서 협력과 전략을 강조하는 던전과 필드보스, 거기에 전장 등 PVP까지 충실히 담겠다는 계획이다.

웹젠 신작 뮤 이그니션2는 2016년 웹게임 시장에서 기록적 흥행을 거둔 뮤 이그니션의 후속작이다. 뮤 IP의 장기 생명력을 점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관심이다. 모바일게임 시장 팽창으로 웹게임이 부담을 느낀다고 평가되는 지금, 뮤 이그니션2의 성적표는 이후 시장 변동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해외 PC 및 콘솔에서도 기대작 출시가 이어진다. 하루 전인 11일 감성 플랫포머 게임 오리와 도깨비불(Ori and the Will of the Wisps)이 포문을 연다. 오리와 눈먼숲 이후 5년 만의 후속작으로, 게임성과 영상미에서 기대가 모인다. 12일에는 팀 닌자의 신작 인왕2가 PS4 독점 플랫폼에서 전작의 흥행을 잇기 위해 나선다. 

이후 닌텐도 대표 IP인 동물의숲 시리즈 신작, 모여봐요 동물의숲이 닌텐도 스위치로 20일 출시 예정이다. 이와 함께 디자인에서 관심을 모은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숲 에디션이 12일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