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8.11 화 16:35
상단여백
HOME 취재
문체부-콘진원, 해외 진출 게임사 대상 지원 사업 펼친다
김동준 기자 | 승인 2020.06.15 11:07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이 게임사의 해외 진출 지원 사업을 펼친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15일, 국내 게임사의 원활한 해외 진출과 국내외 마케팅을 위한 ‘2020 게임기업자율선택지원 사업’과 ‘첨단융복합 게임 콘텐츠 마케팅 지원 사업’ 대상을 7월 13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게임기업자율선택지원 사업은 국산 게임의 해외 진출에 필요한 현지화, 마케팅, 인프라 분야를 포함한다. 게임 콘텐츠 언어 번역 지원, 글로벌 게임 운영 지원, 게임 품질관리 테스트 지원, 광고·프로모션 마케팅 지원, 서버 및 보안 기술 지원, 게임 콘텐츠 및 해외시장 조사 컨설팅 등 세부 지원 항목을 게임사가 선택해 전문 업체를 통해 서비스 받을 수 있다.
  
선정된 게임사는 3천만 원에서 최고 3억 원 상당의 포인트를 지급받는다. 원하는 서비스를 자율 선택해 이용 후 포인트로 정산하는 간접 지원 방식으로 운영된다. 장르 제한은 없으며, 오는 11월까지 주요 타깃 해외 국가 1개 이상에 출시가 가능해야 한다. 선정 대상 게임은 총 45개로 사회적 가치가 있는 기능성 게임 3개가 포함된다.
  
첨단융복합 게임콘텐츠 마케팅 지원사업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게임의 국내외 상용화 확대를 위해 준비됐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콘진원의 ‘첨단융복합 게임콘텐츠 제작지원’을 받은 기업을 포함해 국내 출시 및 해외 진출을 원하는 모든 첨단융복합 분야 게임 기업이 신청 가능하다. 지원 대상 게임은 총 14개 내외다.
  
선정된 기업은 국내외 시장 마케팅을 위한 프로모션 영상 제작,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마케팅 전략·광고, 게임 데이터 분석, 해외 영업 지원 등의 서비스 선택이 가능하다. 기업 당 5천만 원 규모의 포인트를 활용해 지원받을 수 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