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24 목 18:33
상단여백
HOME 취재
김철학 사무총장 "e스포츠협회, 아마추어 생태계 육성한다"
길용찬 기자 | 승인 2020.08.04 20:44

"언택트 시대, e스포츠 도약의 계기로 활용할 수 있다"

김철학 한국e스포츠협회(KeSPA) 사무총장이 '코로나19 시대 e스포츠의 미래'를 주제로 협회가 나아갈 길에 대한 청사진을 밝혔다.

한국게임미디어협회가 4일 주최한 강연회에서, 김철학 총장은 e스포츠가 전통 스포츠에 비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에서 자유롭다는 특징을 강조했다. LCK 스프링 평균 시청자 수가 463만명으로 전년 대비 대폭 증가했다는 예시와 함께 "언택트(Untact)를 넘어 온택트(Ontact)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방식의 대회가 활성화되면서 e스포츠 시스템 역시 과제가 생겼다. 어뷰징과 핵 프로그램에 취약해지는 등 군소 대회의 공정성 확립이 필요해졌다. 또한 아마추어 대회가 늘어나는 만큼 체계적인 관리와 육성이 중요해졌다.

이에 대해 김철학 총장은 e스포츠협회가 준비 중인 계획을 제시했다. 첫째는 아마추어 생태계 활성화다. e스포츠의 뿌리인 PC방에 e스포츠 시설 지정 사업을 적극 전개하고, 시설을 활용한 대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한다. 대통령배 KeG와 LCK 아카데미 리그 등 현행 대회도 체계를 갖춰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둘째는 공정성 해결을 위한 전문가 인력 양성이다. 현재는 인력 문제로 인해 프로 경기만 심판을 투입할 수 있는데, 아카데미를 통해 자격을 갖춘 e스포츠 심판을 대거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철학 총장은 "앞으로 아마추어 대회에도 경기 감독관 등 전문 요원을 파견할 수 있도록 할 것이고, 서버 랙 문제 해결안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철학 총장은 그밖에도 선수 권익 증대와 전통 스포츠와의 콜라보레이션 등 협회 차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속 성장 가능한 e스포츠를 위해 풀뿌리 생태계를 만드는 형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용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