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2 금 20:15
상단여백
HOME 업데이트&출시
검은사막, 신규 클래스 '커세어' 출시 및 클래시 오브 클랜, 2021 여름 업데이트
윤종건 기자 | 승인 2021.06.21 16:31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6월 19일 진행된 검은사막 글로벌 온라인 간담회 '2021 검은사막 하이델 연회’를 통해 신규 클래스 ‘커세어’와 하반기 콘텐츠 업데이트를 공개했다.

신규 클래스 ‘커세어’는 ‘해적’ 콘텐트의 자유분방하고 유쾌한 여성 캐릭터로, PC-콘솔-모바일 동시 업데이트된다. 검은사막 세계관 내에서 희귀한 물건을 팔기로 유명한 ‘까마귀 상단’과 관련된 인물로 훔친 보물 지도를 통해 모험하는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

커세어는 로프를 이용한 고유의 이동 기술을 바탕으로 물 흐르듯 연계되는 자유로운 액션이 특징이다. 늘어나는 형태의 주무기 ‘세레나카’를 사용하며, 로프 액션과 연계해 전방, 후방은 물론 공중에서도 자유롭게 이동하고 공격하는 플레이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커세어 사전 생성은 23일부터 시작하며, 검은사막 PC-콘솔-모바일 모든 플랫폼에 29일 업데이트된다.

같은날 업데이트될 썸머 시즌은 신규 및 복귀 유저의 정착을 위한 검은사막 시즌제 콘텐츠다. 기존 시즌과 다르게 시즌 캐릭터 1개와 다른 캐릭터 1개가 연결돼 전투, 기술 경험치 외에도 장착 아이템까지 공유한다. 시즌 졸업 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돕는 ‘성장 패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기존 캐릭터의 특성이나 콘셉트는 유지한 상태에서 새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고유 특성 부여, 스킬 리메이크 등 리부트 업데이트를 10월 중 진행한다. 캐릭터를 꾸준히 플레이해 온 기존 유저들의 애정에 보답하는 업데이트다.

이 밖에 대저택, 아토락시온 시카라키아, 야르의 모험, 붉은 전장 신규 지역, 심해의 공포, PvP 시즌, 꿈결 디네, 무역시대의 세부 내용 및 업데이트 일정을 공개했다.

‘2021 검은사막 하이델 연회’는 녹화 중계방송이 아닌 현장 라이브로 트위치 및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행사는 검은사막 PC, 콘솔, 모바일 정보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게 세분화하여 색다른 연출을 선보였다. 메인 무대를 중심으로 플랫폼 세션을 나눠 다양한 정보를 공개했다.

연회 라이브 방송은 10만명 이상의 유저가 트위치 및 유튜브로 동시 시청해 역대 최고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연회는 트위치 전 세계 실시간으로 가장 많이 보는 시청 순위(게임분야), 리그 오브 레전드, GTA5에 이어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검은사막 신규 클래스 및 2021년 하반기 콘텐츠 업데이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슈퍼셀, 클래시 오브 클랜 2021 여름 업데이트 진행

슈퍼셀이 자사의 모바일 전략 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에 신규 유닛과 스킨을 출시하며 여름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클래시 오브 클랜은 지난 2012년 8월에 글로벌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9년간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재미 요소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장수 모바일 게임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유저는 신규 유닛 2종을 만나볼 수 있다. 슈퍼 유닛인 로켓 비행선은 적 진영에 배치되는 순간 불꽃놀이처럼 부스터 로켓이 점화되며, 빠른 속도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가 공격해 다양한 전략을 펼칠 수 있다. 함께 추가된 드래곤 라이더는 멀리 떨어진 목표물에게 강력한 파괴를 선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유닛으로, 우선 공격 대상은 방어 시설이며 마을회관 13 레벨에서 훈련소를 15 레벨로 업그레이드 할 때 활성화 된다.

슈퍼셀 유저가 직접 참여한 디자인이 스킨과 배경이 출시됐다는 점도 주목해야 될 부분이다. 슈퍼셀 IP의 콘텐츠를 만들어 공유하고, 투표를 통해 게임에 자신의 아이디어를 반영할 수 있는 플랫폼인 ‘슈퍼셀 메이크(Supercell Make)’에서 선정된 야만 킹 영웅 스킨과 인페르노 전쟁 기지 배경도 이번 업데이트에서 적용할 수 있다.

또한, 게임 플레이 부분에서 많은 개선이 이뤄지며 새로운 기능도 함께 선보인다. ‘군대 공유’ 기능은 유저가 저장해둔 유닛 구성뿐만 아니라, 이전에 사용했던 유닛 구성도 클랜 채팅에 공유 가능하며 전쟁 배치 링크처럼 게임 밖에서도 공유할 수 있다. ‘마을 회전’은 배치 편집 모드에서 유저의 배치를 90도 회전할 수 있는 기능이며, 유저의 선호도에 따라 배치 바 사이즈를 수동으로 조절할 수 있는 ‘배치 바 사이즈 변경’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이외에도 신규 레벨의 방어 건물 및 함정, 유닛을 제공한다. 방어 건물의 경우 아처 타워, 마법사 타워, 대공포가 업그레이드 됐으며, 함정 부분에선 신규 레벨의 대형 폭탄 및 대공 폭탄을 추가했다. 또한, 드래곤과 해골 비행선, 일렉트로 드래곤 등 새로운 레벨의 유닛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이번 여름 업데이트 관련해 더욱 자세한 정보는 클래시 오브 클랜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 가능하다.

디펜스워 : 데스티니차일드 PVP게임, 마왕 레이스 추가

코스닥 등록기업 ㈜썸에이지(코스닥 208640, 박홍서 대표)는 라운드투㈜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게임 ‘디펜스 워 : 데스티니 차일드 PVP 게임’에서 마왕 레이스 등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된 ‘마왕 레이스’는 그룹으로 편성된 유저들이 지정된 목표 달성도에 따라 보상을 획득할 수 있는 신규 이벤트 모드다.

유저들은 전투 로비 내 팝업창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차일드 소환 횟수, 골드 획득량, 몬스터 처치 수, 전투 횟수 등 랜덤한 미션으로 재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지원형의 신규 전설 차일드(캐릭터) ‘다나’가 새롭게 추가됐다.

‘다나’는 같은 스타 개수의 모든 아군 차일드의 대미지를 증가시키며, 상대방의 대미지는 하락시킬 수 있어 높은 활용도가 예상된다.

아울러 게임에 친구를 초대하면 최대 3000개의 보석과 전설 카드를 추가로 선물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친구 친선전, 무한디펜스, 레이드 신청 시 연합의 무한디펜스 신청 편의 기능을 확장 적용되는 등 시스템이 개선되었다.

‘디펜스 워 : 데스티니 차일드 PVP 게임’ 업데이트에 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카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크로스아웃, 가이딩 스타 업데이트 실시

타르젬 게임스가 개발하고, ‘워썬더’의 가이진 엔터테인먼트가 퍼블리싱하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액션 MMO ‘크로스아웃’이 ‘가이딩 스타’(Guiding Star) 업데이트를 시행했다. 배틀 패스 신규 시즌과 함께 새롭게 추가된 독특한 부품을 받을 수 있으며, 신규 PvE 전장, ‘쉽 그레이브야드’(Ship Graveyard) 맵의 리뉴얼 버전 등을 포함한다. 아울러, 테스팅 레인지 모드에 점프 패드, 불과 플라스마 링 오브젝트도 추가됐다.

타락한 스타 오더(Fallen Star Order)의 멤버가 다른 모든 팩션과 함께 공동의 적인 약탈자(Ravages)를 상대하기 위해 웨이스트랜드에 합류했다. 신규 부품과 무기를 포함하고 있는 배틀 패스 보상을 받아 이들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그렘린’(Gremlin) 샷건은 적과 부딪힌 후 더 많은 데미지를 주며, ‘M-32 빈디케이터’(M-32 Vindicator) 기관총은 열기에 더 강한 특징이 있다. ‘어그레서’(Aggressor) 캐빈은 적에게 직선으로 돌진할 때 무기 데미지를 높여준다.

방금 제작하거나 업그레이드한 차량은 곧바로 신슈 PvE 미션 작전명 ‘고주’(Gozu)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벤트용 신규 맵 ‘데설레이티드 타운’(Desolated town)에서 약탈자(Ravages) 타워를 파괴하고 적진으로 침투하여, 데이터 센터에 치명적인 ‘신디케이트 바이러스’를 업로드하고 적의 리더를 처리해야 한다. 이들 임무는 감시용 카메라와 정찰 차량을 피해 몰래 잠입하거나 모든 적을 직접 상대하는 방법으로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오브젝트와 메카닉도 추가했다. 예를 들어, 꾸미기용 아이템을 조합하면 불필요한 아이템을 없애, 사용할 수 있거나 매우 희귀한 꾸미기 아이템으로 돌려준다.

‘크로스아웃’의 ‘가이딩 스타’ 업데이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윤종건 기자  gun2@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종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