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월 10:07
상단여백
HOME 취재
中 열혈강호 온라인, 8월 성적 전년대비 358% 상승
최호경 기자 | 승인 2021.09.01 11:29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이 7월에 이어 8월에도 월 최고 매출을 경신하며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중국에서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8월 현지 매출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8월 중국 현지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358% 상승했고, 전월 대비 76% 증가해 서비스 이래 최고 월 매출액을 경신했다. 2020년 월평균 매출 대비 249% 성장한 수치로, 지난 8월 21일 기준 매출은 전년도 3분기 매출액을 이미 뛰어넘었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6월부터 현재까지 매월 최고 매출액을 돌파하고, 중국 게임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면서 엠게임의 든든한 실적 버팀목 역할을 해내고 있다. 지난 2분기 기준 엠게임의 해외, 국내 매출 비중은 각각 68%, 32%다. 중화권 매출은 전체 해외 매출 중 51%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의 상승세는 2019년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꾸준히 이어져 오고 있다. 서버다운 없는 쾌적한 게임환경과 유저 맞춤형 운영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으며, 중국 시장 내 신작 자체가 감소하는 상황이 맞물려 지난 6월부터는 월마다 최고 매출액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엠게임 사업부 강영순 실장은 “대형 업데이트나 특별 이벤트가 아닌 일반적인 게임 내 이벤트에도 유저들의 반응이 좋고, 그런 반응들이 이어져 매출로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최대 소비 이벤트인 국경절, 광군제 등이 예정되어 있어 3~4분기에는 더욱 가파른 매출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최호경 기자  press@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