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일 21:32
상단여백
HOME e스포츠
페이커 군면제 길 열리나?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 확정
김도아 기자 | 승인 2021.09.08 22:59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가 정식종목으로 확정되면서, 프로게이머의 병역 혜택 가능성이 생겼다.

아시아e스포츠연맹(AESF)은 8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치러질 8종의 e스포츠 정식종목과 2종의 시범종목을 공식 발표했다.

왕자영요, 도타2, 몽삼국2, 피파, 하스스톤, 리그오브레전드, 펍지 모바일, 스트리트파이터5가 정식종목으로 확정되었는데, 이 중 왕자영요와 펍지 모바일은 일반 출시버전이 아닌 아시안게임 버전이 별도로 준비된다. 시범종목은 로봇마스터즈, VR스포츠로 결정됐다.

e스포츠는 2018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시범 종목으로 채택되었으며,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확정됐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알 무살람 사무총장은 “최고 수준의 e스포츠 경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할 예정이다. 2022년 아시안게임에서 최초로 정식종목이 된 e스포츠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이야기 했다.

김도아 기자  kda@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