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5 수 23:29
상단여백
HOME 지난 기사 이슈
스마일게이트, 신작 로스트아크 공개
최호경 기자 | 승인 2014.11.13 17:33
001.jpg
 
스마일게이트가 13일 청담 시네시티에서 자회사 스마일게이트 RPG에서 개발한 핵&슬래쉬 MMORPG ‘로스트아크’의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로스트아크는 과거 ‘프로젝트T’란 이름으로 개발 중이던 스마일게이트의 대규모 프로젝트로, 행사를 통해 ‘로스트아크’로 정식 명칭을 확정하고 게임의 콘텐츠와 향후 방향성에 대해 소개했다.
 

004.jpg

 

 

특히, 이번 행사에는 스마일게이트의 권혁빈 대표가 모습을 드러내며, 회사에서의 게임의 비중을 짐작할 수 있게 했다. 권 대표는 크로스파이어의 성공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며 조용히 사업에 매진해 왔으나 로스트아크의 공식 첫 발표회인 만큼 행사에 직접 참여해 간단한 코멘트를 전했다.
 
“크로스파이어가 국내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고, 공개할만한 신작이 부족했다. 그렇다고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PC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 개발을 위해 꾸준히 준비해 왔다. 앞으로도 좋은 게임을 국내 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005.jpg

 

이후 게임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스마일게이트 RPG의 지원길 대표가 로스트아크의 컨셉과 방향성, 개발 과정, 콘텐츠 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로스트아크는 ‘쿼터뷰 핵& 슬래시 MMORPG’라고 설명했다. MMORPG 개발을 결정하고 많은 것을 고민한 끝에, 그들이 선택한 것은 핵&슬래시를 기본으로 하는 시스템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전투의 재미였다. 유저들이 어떻게 하면 보다 게임에 집중할 수 있고 다이내믹한 느낌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을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고 이야기 했다.
 
007.jpg

 

로스트아크는 쿼터뷰이지만 상황에 따라 카메라의 시점이 변경되어 다양한 연출을 시도했다. 쿼터뷰의 단점일 수 있는 제한적인 맵 구조를 보다 광활하게 보여질 수 있도록 변경한 것.
 
로스트아크는 차세대 MMORPG로서 단순히 세계를 그려내는 것이 아닌, 실제 존재하는 장소를 변형해 현실감을 높이고 상상할 수 있는 이미지를 창조했다. 또한 18개의 다양한 직업군으로 유저들의 취향에 맞는 직업군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라이트 유저부터, 코어 유저, 파티플레이까지 성향에 맞는 캐릭터가 등장하고 각각의 캐릭터는 별도의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어 다른 직업을 플레이하게 되면 기존 캐릭터와 다른 방식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002.jpg

 

003.jpg

 

또한 게임에는 생활 레벨이 존재해 채집이나 채광 등 다양한 활동에 의해 전투 레벨과의 별도의 성장 요소를 두었다. 파티플레이를 할 수 있는 ‘시네마틱 던전’ 항해를 할 수 있는 ‘월드맵 어드벤처’ 대규모 파티플레이를 요구하는 ‘가디언 레이드’ 등을 소개했다. PvP 콘텐츠인 ‘실마에 전장’은 전 세계를 무대로 개인, 파티, 길드가 경쟁을 펼치게 된다.
 
008.jpg

 

스마일게이트 RPG 지원길 대표는 “로스트아크는 스마일게이트에서 선보일 수 있는 개발력이 집대성된 게임으로 새로운 MMORPG를 고대하고 있는 이용자들에게 충분한 재미를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플레이어 각각의 성향과 패턴에 맞추어 자신만의 방식으로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선보일 로스트아크에 많은 기대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로스트아크는 오는 20일부터 개최되는 지스타에서 새로운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며,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테스트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론티어’ 모집을 시작한다.

최호경 기자  ginspress@gmail.com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