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금 15:2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게임, 중독인가? 예술인가? 국회 정책토론회 18일 개최
정나래 기자 | 승인 2014.06.10 15:47

게임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8일(수요일) 국회에서 '게임, 중독인가? 예술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개최된다.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국회의원과 게임인연대(대표 김정태, 동양대 교수)가 공동주관하는 이 행사는 과거 게임을 둘러싼 논란들이 특정 법안이나 규제에만 초점을 두었던 것에서 벗어나, 문화·예술적 맥락에서 게임이 사회에 갖는 의미를 포괄적으로 조명할 예정이다. 게임에 대한 작금의 논란이 해소되고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게임정책이 수립되기 위해서는 먼저 게임에 대한 포괄적인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색적인 구성도 눈에 띈다. 인터넷 논객으로 유명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발제자로, 국민게임‘애니팡’개발자 이정웅 선데이토즈 대표 및 게임 정책에 대한 거침없는 발언으로 화제가 된 남궁훈 게임인재단 이사장(전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대표)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과거 게임업계 대표들이 규제의 당사자임에도 소극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는 비판도 있었는데 이번에는 업계 CEO 출신들이 직접 토론자로 나서 게임에 대한 잘못된 논란을 반박할 예정이다.

이 행사를 공동주관하는 김광진 국회의원은 “게임이 중독이냐 아니냐를 놓고 소모적인 논쟁을 벌이는 동안 게임강국으로서 우리 위상이 중국 등 후발주자들에게 추월당할 위기에 처했다. 최근 대통령도 게임 규제 합리화 의사를 밝혔는데 지금이라도 더 큰 틀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태 게임인연대 대표는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게임을 문화예술로 인정하고 적극 지원하는 추세”라며 “게임 규제를 성토하는 자리가 아니라 실제 사례를 토대로 ‘예술로서의 게임’이라는 새로운 가능성을 조명하는 자리로 만들려 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오는 18일(수요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다.

20140610144817_7273.jpg

정나래 기자  lemoni1202@naver.com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나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