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7.13 월 03:16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CJ게임즈, 中텐센트와 맞손 '5,330억 투자 유치'
헤라 | 승인 2014.04.07 13:56

CJ게임즈가 텐센트社와 손잡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글로벌 게임기업 中‘텐센트’社가 CJ게임즈에 5억 달러(약5,300억원)를 투자한다.

中텐센트社는 이번 지분 투자로 넷마블 설립자인 방준혁고문(35.88%), CJ E&M(35.86%)에 이어 CJ게임즈 지분 28.00%를 확보해 3대 주주로 올라 설 예정이다.

     
  623_921_4820.jpg

CJ게임즈는 CJ E&M과 방준혁고문이 게임부문의 개발 역량강화 및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2011년 11월 설립한 개발 지주회사로 산하 개발사들을 통해 ‘몬스터 길들이기(씨드나인게임즈), ‘모두의마블(엔투플레이)’, ‘다함께 차차차(턴온게임즈)’, ‘다함께 던전왕(블루페퍼) 등 인기 모바일 게임들을 배출한 바 있다.

이번 투자 유치로 CJ게임즈는 중국 최대 게임기업인 텐센트社와 공고한 파트너십을 맺게 돼 중국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확고한 발판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CJ게임즈 권영식대표는 “中텐센트社가 CJ게임즈의 모바일 게임 개발역량을 높이 평가해 이 같은 투자결정을 한 것”이라며 “중국에서만 수억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텐센트社의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자사의 주요 모바일 게임들이 중국 시장에 긍정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마틴 라우(Martin Lau) 텐센트 총재는 “이번 계약으로 이미 모바일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CJ게임즈와의 협력관계가 더욱 공고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돼 기쁘다”며 “CJ게임즈의 우수한 개발역량 및 신작 라인업과 중국 내 강력한 퍼블리싱 역량을 보유한 자사의 공고한 파트너십 구축으로 향후 이용자들에게 보다 고품질의 게임 경험을 선사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CJ게임즈는 투자 유치 자금으로 우수한 역량을 가진 개발사 M&A에 적극적으로 나서 경쟁력 있는 게임 IP(Intellectual Property:지적재산권)를 다수 확보해 게임사업 전반의 경쟁력과 글로벌 성장기반을 극대화 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623_922_4820.jpg
  

o 게임 사업 통합법인 출범으로 시너지 극대화

 이와 함께 CJ E&M은 게임사업부문인 ‘넷마블’을 물적 분할해 CJ게임즈와 통합하는 통합법인(가칭 CJ넷마블)을 출범시키고, 유통 플랫폼과 개발사 간의 시너지도 극대화할 계획이다.

CJ E&M넷마블은 “이번 CJ E&M과 방준혁고문, 텐센트의 전략적 파트너십은 투자 유치를 통해 게임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전략”이라며 “게임유통과 개발의 사업 시너지를 높이고 적극적 M&A로 우수개발사 확보에 나설 수 있게 돼 글로벌 경쟁력이 극대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CJ게임즈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온라인 게임회사로 본격 도약하겠다는 포부도 내비쳤다.

CJ게임즈는 “이미 2012년부터 글로벌 주요거점에 해외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발판을 차근차근 준비해왔다”며 “텐센트社와의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주요 온라인모바일 게임 IP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고 나아가 통합법인이 글로벌 온라인 게임기업으로 도약해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설 통합법인 CJ넷마블(가칭)은 올 해 RPG(역할수행게임)를 중심으로 50종 이상의 모바일 신작 출시는 물론 ‘파이러츠:트레저헌터’를 필두로 ‘미스틱파이터’, ‘월드히어로즈온라인’, ‘엘로아’, ‘퍼즐앤나이츠’ 등 5종의 신작 PC온라인 게임도 출시해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CJ E&M은 CJ게임즈 산하 개발사들에 대한 공정거래법 행위제한 규제 이슈 해소와 게임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간 지속적으로 투자유치를 진행해온 바 있다. 
 
<저작권자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헤라  hera@heraonline.net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헤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