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6 목 11:0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취재
'물량공세' 넥슨, 모바일게임 13종 하반기 서비스
최호경 기자 | 승인 2014.07.08 17:08
포토세션 1(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김동건 본부장, 엔도어즈 김태곤 상무, 넥슨지티 김대훤 이사, 넥슨 조재유 실장).JPG

넥슨이 하반기에 서비스할 13종의 모바일게임을 공개하며 대규모 물량공세에 나섰다. 메이플스토리 포켓, 광개토태왕, 스트리트파이터IV 아레나, 마비노기 듀얼 등 유명 IP를 활용하거나 대작 RPG 등 넥슨의 역량을 녹여낸 게임들이 다수 공개됐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8일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하반기 모바일 라인업을 소개하는 미디어 쇼케이스 ‘넥슨 스마트온’을 개최하고, 데브캣 스튜디오를 포함한 퍼블리싱 모바일게임 13종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를 시작하며 넥슨의 정상원 부사장은 “모바일게임의 차별화된 재미가 무엇인지 고민을 거듭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개발역량으로 완성도 높은 모바일게임들을 시장에 선보이겠다”라고 이야기 했다.


img_20140708114523_188b2b06.jpg


가장 먼저 넥슨은 삼검호, 화이트킹덤, 롤삼국지, 히어로스카이 등 다양한 퍼블리싱 게임을 소개했다. 다양한 국내 개발사들과 협업을 통해 국내 시장에 맞는 최적의 게임들을 시장에 서비스하겠다는 설명이었다.

현장에서는 스트리트파이터IV 아레나, 메이플스토리 포켓 등 해외 및 자사의 유명 IP(지적재산권) 게임들도 소개됐다. 스트리트파이터IV 아레나는 일본 캡콤의 유명 게임인 스트리트파이터 시리즈를 국내 환경에 맞춰 쉽고 간편한 조작성으로 개발한 모바일게임이다. 최근 인기 모바일게임인 ‘블레이드’와 같은 액션이 강조된 ‘프로젝트Q’ 등도 현장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img_20140708114544_9051ee73.jpg


이와 함께 서든어택을 개발한 넥슨GT의 신작들도 베일을 벗었다. 넥슨 GT는 서든어택의 개발 노하우를 살려 모바일 FPS게임의 최적화한 ‘프로젝트OK’를 선보였다. 게임은 1vs1, 다대다 실시간 네트워크대전, 스마트 매칭, 타격감 등을 특징으로 쉬운 조작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넥슨 GT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정통 SRPG ‘프로젝트30’도 함께 공개했다.


img_20140708114616_4636cecc.jpg



영웅의 군단을 개발한 김태곤 상무는 임진록 이후 15년 만에 선보이는 전략 시뮬레이션 ‘광개토태왕’을 선보였다. 게임은 광개토태왕의 업적을 담은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실시간 PvP, 다양한 전략 등을 구현하는 등 모바일에 맞는 시뮬레이션 기능들을 다양하게 추가했다.


img_20140708114445_e1198e01.jpg

넥슨의 대표 온라인게임인 마비노기 시리즈의 명맥을 잇는 ‘마비노기 듀얼’도 개발됐다. 데브캣 스튜디오의 첫 모바일게임인 마비노기 듀얼은 마비노기 IP를 활용한 TCG로 12장의 카드를 바탕으로 전략적인 전투를 벌이게 된다.

김동건 본부장은 “밀리언아서로 대표되는 CCG가 아닌 매직더개더링, 유희왕와 같은 정통 TCG를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img_20140708114829_792fb31c.jpg


마비노기 듀얼은 운보다 실력이 좌우하는 게임으로 드로우가 없으며 자원을 운용하는 게임이 특징이다. 고전적인 TCG와 마찬가지로 대응과 운영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덱은 12장으로 구성되어 컨셉을 설정하기가 간단하고 덱을 만들고 고치는 재미가 탁월하다.

또한 근거리 교환을 검출하는 ‘소울 링크 시스템’을 채용했으며, 매주 덱을 업로드해서 비동기 대전 경쟁 모드, 매일매일 도전할 수 있는 듀얼 챌린지, 스토리 모드 등이 특징으로 소개됐다. 마비노기 듀얼은 7월 안드로이드 버전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8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데브캣 스튜디오는 현재 개발 중인 뱀파이어 공주(가제), 실시간 전략게임 ‘하이랜드의 영웅들(가제)’의 플레이 영상을 소개하기도 했다.


최호경 기자  ginspress@gmail.com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