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7 금 10:15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리그 오브 레전드, 128번째 신규 챔피언 ‘일라오이’ 공개
헤라 | 승인 2015.11.27 18:08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128번째 신규 챔피언 ‘일라오이(Illaoi)’를 공개했다.

‘크라켄의 여사제’라는 별명을 가진 일라오이는 주기적으로 근처 벽에 촉수를 생성해 적을 공격하는 새로운 유형의 챔피언이다. 곳곳에 촉수를 설치해 전장의 공간을 장악하고 점차 상대를 압박해 게임을 유리하게 만드는 플레이를 펼치는데 적합하다.

‘혹독한 가르침’ 기술을 사용하면 일라오이가 기본 공격을 할 때 적에게 돌진해 추가 피해를 입히고, 주변 벽의 모든 촉수가 대상을 공격한다. ‘영혼의 시험’ 기술에서는 일라오이가 덩굴 촉수를 뻗어 적 챔피언의 영혼을 낚아채고, 이 영혼을 일라오이와 아군 챔피언, 그리고 촉수들이 한꺼번에 공격할 수 있게 된다. 영혼이 공격 당하면 해당 챔피언의 본체 역시 일정 비율로 체력을 잃게 되며, 영혼을 두고 멀리 도망가거나 일라오이 및 아군의 공격을 통해 영혼을 파괴할 경우 이동 속도가 둔화되고 주변 벽에 촉수가 생성돼 공격을 받게 된다.

일라오이는 다대다 전투에서 여러 적 챔피언들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궁극기인 ‘믿음의 도약’은 일라오이가 강타한 곳 주변의 모든 적에게 피해를 입힌다. 또한 적중한 챔피언 하나당 촉수가 하나씩 생성되며, 일라오이가 적을 공격하면 촉수들도 적을 한꺼번에 공격하게 돼 여러 챔피언이 부딪히는 5대 5 난전 속에서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또한 ‘촉수 강타’는 지정 방향으로 촉수를 생성해 적들을 공격하며, 촉수가 닿은 모든 적들에 피해를 준다.

일라오이는 벽에 생성되는 촉수를 이용해 드래곤이나 바론 사냥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또한 다대다 교전에서도 최전방에 위치하며 상대의 주력 전력을 기습해 전투를 여는데 특화돼 있어, 전술적으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정현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커뮤니케이션 본부 총괄 상무는 “일라오이는 지형을 활용하는 새로운 유형의 챔피언”이라며, “특히 게임의 꽃인 5대 5 전투에서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해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신규 챔피언의 활용법을 설명하는 ‘입롤의 신 일라오이 편’ 영상도 27일 공개할 예정이다.

헤라  hera@heraonline.net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헤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