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6 토 21:37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넷마블, 자사 IP기반 캐릭터 사업 강화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1.13 21:37

세븐나이츠 아트북 이미지 (4).jpg


세븐나이츠 아트북 14일만에 매진…교보문고 일간 베스트 1위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마구마구 피규어 출시 예정
모바일게임 생명주기 연장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 역할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마구마구’ 등 자사의 인기게임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캐릭터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넷마블은 인기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세븐나이츠’의 아트북 일반판을 출간했다. 일러스트, 캐릭터 등 세븐나이츠 아트소스 290여 점이 수록된 이 책은 다음날인 31일 교보문고 실시간 베스트와 일간 베스트 부문 1위를 차지하고, 2015년 12월 28일부터 1월 3일까지 1주일간 가장 많이 판매된 책 부문(영업점, 인터넷에서 도서와 eBook 합산)에서도 7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출간 14일만인 1월 12일에는 5천부 전량 매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온라인 판매 기준)

넷마블은 “출판업계에서 게임, 아트북 서적으로는 이례적인 흥행 돌풍이라고 평하고 있다”며 “추가 출시에 대한 문의가 끊이지 않아, 넷마블은 3천부(일반판)를 추가 제작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는 3월에는 세븐나이츠 서비스 2주년을 맞아 피규어와 트레이딩 카드 게임(TCG)을 출시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영웅 7종(루디, 크리스, 제이브, 아일린, 레이첼, 델론즈, 스파이크)을 SD(Super Deformed) 형태의 피규어로 제작한다.

넷마블은 상반기 중 ‘모두의마블’과 ‘마구마구’ 피규어 상품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은 대중적인 게임성과 귀여운 캐릭터로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2억 다운로드를 돌파한 한류게임이다. 피규어는 이 게임의 캐릭터 데니스, 슬기 등 6종으로 준비 중이다.

대한민국 대표 야구게임 ‘마구마구’ 피규어는 2016 프로야구 시즌에 맞춰 출시하며 야구팬과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넷마블 윤혜영 제휴사업팀장은 “자체 IP 경쟁력 확보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브랜드 운영 전략의 일환으로 게임 콘텐츠를 활용한 캐릭터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앞으로도 서적, 퍼즐, 액세서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며 이용자들에게 한층 친숙한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모두의마블’, ‘몬스터 길들이기’, ‘세븐나이츠’ 등 자사의 인기 모바일 게임 IP를 활용해 2013년부터 라이선스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모두의마블’을 활용한 오프라인 보드게임, ‘몬스터길들이기’ 캐릭터 카드 및 컬러만화 등이 큰 인기를 거둔바 있다.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