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2.8 수 18:39
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최신뉴스
블리자드, 하스스톤 신규 대전 방식 ‘정규전’ 공개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2.03 18:14

소프트웨어 개발 및 퍼블리싱 업계의 선두주자인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Blizzard Entertainment, Inc.www.blizzard.com)는 자사의 첫 무료 게임하스스톤:워크래프트의 영웅들(Hearthstone™: Heroes of Warcraft™ 이하하스스톤)을 보다 새롭게,즐겁게 그리고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 신규 대전 방식인‘정규전’과기존 방식 그대로하스스톤을즐길 수 있도록 한 ‘야생’의두가지 대전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추가되는정규전은하스스톤을플레이한 지 얼마 되지 않은 플레이어들과 오랜 시간하스스톤을플레이하며 실력을 갈고 닦은 플레이어들 모두에게 신선하고 즐거운 경험을 안겨주고 신규 카드를 활용한 새로운 메타를 형성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되었다.

친선전,일반전,등급전에서만 플레이할 수 있으며투기장, 1인 모험 및 연습 등에는 적용되지 않는 정규전에서는 작년 출시된검은바위산,대마상시합,탐험가 연맹과 기본,오리지널 카드 그리고2016년 봄에 출시될 신규확장팩의카드로만덱을구성할 수 있다.이를 통해하스스톤은더욱 역동적이고 균형이 잡힌 메타를 형성하게 되고 신규 카드들의 영향력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또한개발적인측면에서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멋진 카드들을 개발할 수 있게 해주며,지금까지 출시된 많은 카드를 수집해야 하는 신규 플레이어들의 부담을 줄여주어 더 쉽게 게임에 참여해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정규전은향후 더욱 흥미진진하고 치열한 게임들을 만들어 낼 수 있어하스스톤월드 챔피언십의 공식 포맷으로 채택될 예정이다.

야생은 기존하스스톤의대전 방식을 일컫는 새로운 이름으로 플레이어들은정규전에포함되어 있지 않은 카드를 포함,소유하고 있는 모든 카드를 활용하여덱을구성할 수 있다.야생을 통해 플레이어들은 기존과 동일하게 퀘스트를 완료하고,골드를 획득하고,등급을 올리고,카드 뒷면을 얻으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등급전은정규전혹은 야생으로 모두 플레이 가능하며 등급 또한 개별적으로 주어진다.플레이어들은 정규전과 야생 두 방식 모두에서 전설 등급을 달성할 수 있으며,시즌 종료 후 받게 되는 등급 보상은 두 개의 대전 방식 중 더 높은 등급의 보상을 받게 된다.

정규전에포함되지 않는1인 모험과확장팩은구매가 불가능하게 된다.다만,이 카드들은 신비한 가루를 통해 제작할 수 있으며,야생에서는 계속해서 사용이 가능하다.또한1인 모험의 경우,그 모험의 지구를 하나라도 구매했다면정규전에서제외되었더라도 해당 모험의 나머지 지구들을 게임 내 골드로 구매할 수 있다.

추가로정규전의도입과 함께 게임에는 다양한 변화가 적용된다.우선덱슬롯이 추가되어 플레이어들은 더 많은 수의 다양하고 멋진덱을구성할 수 있다.플레이어가9개의 직업을 모두 획득했다면9개의덱슬롯을 추가로 사용할 수 있게 되는데 이를 통해 총18개의덱을동시에 저장할 수 있게 된다.또한 앞으로 그 해의 첫 신규확장팩이업데이트되는 시점을 정규력상으로 새로운 해가 시작되는 것으로 정하여 게임의 배경이 되는 워크래프트 세계관에 등장하는아제로스의별자리에 따라 그 명칭을 결정하는데,첫하스스톤정규력해는 ‘크라켄의해’로명명되었다.

새롭게 추가되는하스스톤의정규전및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하스스톤공식 홈페이지 내 관련 블로그(http://kr.battle.net/hearthstone/ko/blog/19995505)에서 확인 가능하다.

하스스톤은Windows®와Mac® PC, Windows®, iOS, Android™태블릿 및iOS와Android™스마트폰으로 플레이 가능한 전략 카드 게임으로 작년11월 오지를 탐험하며 신비로운 유적과 고대의 보물을 찾기 위해 떠나는 모험을 다룬 게임의 신규 모험 ‘탐험가 연맹’(The League of Explorers™)이 출시되었다.탐험가 연맹 및하스스톤에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하스스톤공식 홈페이지(http://kr.battle.net/hearthstone/k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earthstone logo.PNG

김지만 기자  ginshenry@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